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시리아 내전과 ‘세계평화의 섬 제주’

고병수 sky8088@hanmail.net 2016년 09월 01일 목요일 14:05   0면

[고병수 칼럼] 이 세상의 평화와 알레포의 비극 / 천주교제주교구 신부

▲ 알레포미디어센터(AMC)가 공개한 시리아 소년 옴란 다크니시의 참혹한 사진을 보도하는 CNN 뉴스 갈무리. ⓒ CNN

몇 주전, 내전 중인 시리아의 알레포로부터 갑작스런 공습으로 흙먼지를 뒤집어 쓴 채 구조된 5살 소년 옴란 다크니시의 영상이 전해졌다. 지금 자기가 무슨 일을 겪었는지 모르는 듯한 멍한 표정에 이마에 흐르는 피를 그냥 손으로 훔쳐내는 것이다. 너무도 이른 나이에 덮씌워진 삶의 십자가가 너무 무겁게 느껴져 무척 슬펐다.

더구나 폭격 당시 집 밖에서 놀다 복부를 크게 다친 소년의 10살 난 형의 사망소식을 들으면서 죽고 죽이는 전쟁의 참혹함에 극심한 공포와 전율마저 몰려왔다. 불과 8월 한 달 사이만 해도 어린이 100명을 포함해서 440명이 넘는 사람들이 죽임을 당했다고 하니, 도대체 그곳에서는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일까. 

지금껏 알려진 바는 같은 동족끼리 강대국의 후원 하에 정부군, IS, 반군으로 갈려 5년째 치열한 싸움중이란다. 대명천지(大明天地)에 어마어마한 대량살상무기들을 도심 주택가는 물론 병원, 학교에 이르기까지 예사로 쏟아 붓는다고 한다. 생존에 필요한 모든 물자나 인적통행, 심지어 국제사회의 구호품마저 차단한 채 ‘어두운 구렁의 맨 밑바닥에 떨어져’ 한 치 앞도 볼 수 없다고 한다. 그 사이에 지구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도시 중의 하나인 천년의 도시 ‘알레포’가 흉측하게 파괴되고 있는 것이다.

어느 일곱 살 소년이 그린 ‘죽은 아이는 미소 짓고 산 아이는 울고 있는’ 그림 속에 묻어나듯 죽는 게 사는 것보다 행복하게 여기는 절망과 죽음의 땅으로 바뀌고 있는 것이다. ‘사랑하는 부모형제나 자녀들을 잃은 이들의 울음소리와 애끊는 통곡소리’가 하늘에 닿을 정도다. 

이런 가운데 생명의 위협을 무릅쓰고 용기 있게 나선 사람들이 있다고 한다. ‘이웃의 슬픔과 고통을 자신의 슬픔과 고통’으로 여겨 자발적으로 모여 만든 일반 시민구조대이다. 그들은 ‘절망과 증오의 돌을 치우고’ 자신을 바친 희망의 전령(傳令)들인 것이다. 보통 ‘하얀 헬멧 구조대’라 일컫는데 헬멧과 삽, 약간의 의료기구만을 갖추고, 온갖 위험이 도사리는 전장(戰場) 곳곳을 뛰어다닌다.

찢기고 다쳐 초주검이 된 이웃을 발견하면, 정부군과 반군 심지어 종교적 차이마저 가리지 않고 ‘자비의 손길을 건네준 착한 사마리아인’인 것이다. 지금껏 6만명 이상 구조한 것은 물론, 이 추악하고 지긋지긋한 전쟁을 끝내기 위해 우리가 과연 무엇을 해야 하는지를 잔잔히 일깨워주고 있다.

예나지금이나 전쟁은 ‘하느님의 창조질서’를 무참히 파괴하고, 오랜 세월 인류가 공들여 쌓아온 문명의 토대를 여지없이 허물어버렸다. 현재 중동을 비롯해 세계 각처에서 벌어지는 전쟁은 교황 프란치스코의 지적처럼 ‘이권, 돈, 천연자원, 그리고 다른 민족의 지배’를 위한 탐욕과 무지에서 비롯된 것이다. 민족, 인종, 종교간 증오와 적대감을 부추겨 극심한 분열과 갈등을 야기하고, 인간의 존엄과 자유, 평화를 함부로 훼손해 버린다.

그것은 ‘하느님을 거스르고 인간자신을 거스르는’ 죄악이자, ‘인류의 현재와 미래를 위협하는’ 반인륜적 범죄로 단죄 받아 마땅하다. 따라서 우리는 세계시민적 결기로 전쟁을 일삼거나, 이에 협력하는 온갖 악의 세력에 단호히 깨어있자. 무력은 더 큰 무력을 낳기에 평화의 소중함을 배워 익히며 살아가자. 숱한 전쟁과 폭력, 테러의 소용돌이 속에 신음하는 이웃에게 인도주의적 관심과 자비를 아끼지 말자.

168831_191681_0408.jpg
▲ 천주교 제주교구 고병수 신부.
특별히 우리 제주도는 세계평화의 섬에 걸맞게 한반도와 동북아를 넘어 세계평화의 요충지로 굳건히 자리매김하도록 하자. 이를 위해 무모한 북핵 도발로 인해 6년째 중단된 북한 감귤보내기를 재개해서 남북간 교류협력을 강화하고, 냉전체제를 완화하는데 견인차가 되자. 올해 11회째인 제주평화포럼과 함께 도민참여형 지역 생명평화축제도 만드는 등등의 여정들을 지속해 나가자. 이럴 때 ‘세상에 드리워진 어둠의 장막을 조금씩 벗겨내고 참된 평화’를 노래할 수 있으리라. / 천주교 제주교구 고병수 신부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http://www.jejusori.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촌놈 2016-09-01 22:45:25    
북괴가 핵도발에대한 잘못은 용서허고 미깡보내영 냉전체제 개지랄헌다. 그미깡은 천주교에서 돈낼건가?지돈아니랜 막 인심쓰젠 햄꾸나.
39.***.***.112
profile photo
흠... 2016-09-02 10:42:10    
뭐든 색안경을 끼고 보니 인생 참 피곤하실 것 같네요
14.***.***.28
profile photo
촌놈 2016-09-02 11:08:40    
흠,지나가다,다음엔 뭘로 돌아맬건고?댓글중에 틀린거 이시민 골아보라,북핵에 찍소리못허는 인간들, 힘이 이서야 평화도 이신거여,김일성,김정일,김정은이안티 개새끼랜 욕해보라.주석,위원장 이런 직책붙이지말고.언제부터 대한민국 주적의 우두머리안티 주석,위원장이야!
223.***.***.99
profile photo
유채꽃향기~ 2016-09-01 18:05:12    
어디서 잔인하게 보이는 어린애 사진하나 올려서 기껏 하고 싶은소리는 제주해적기지? 천주교주 이하 수녀-신부들이 부추겨서 강정마을 사람들 전과자만들고 벌금폭탄맞은거? 늬들 봉급이라도 모아서 대납해줄생각은 못하지? 성당 하나 팔아라~ 평화주의자... 늬들때문에 강정사람들 가정의 평화가 다깨졌는데??? 조용히 묵상이나하고있지 잊을라하면 나와사? 시리아 내전하고 제주하고 뭔 상관있냐고? 휴전! 정전상태의 대한민국이다~
112.***.***.236
profile photo
지나가다 2016-09-01 18:28:47    
여기저기 고생많네. 유채꽃 향기 이제 고만해라. 어버이연합도...네가 진정한 평화를 어찌 알겠냐
에이~~~이 불쌍한 사람아....
14.***.***.28
profile photo
유채꽃향기~ 2016-09-01 18:34:02    
성당에서 셋방살이하냐? 강정마을 벌금 해결은 누가하라고? 천주교 부동산 재벌인거 넌 모르냐? 너 애비 애미들이 애국활동하는 단체가 어버이 연합이다...
112.***.***.236
profile photo
지나가다 2016-09-01 18:44:37    
애국활동하는데 구린내 나게....검찰조사는 왜 받는데?????
14.***.***.28
profile photo
유채꽃향기~ 2016-09-01 19:35:15    
어버이 연합 어르신들 밥값 지원해준것가지고 검찰 조사? 그래 박원순이 아름다운 재단 소속이냐? 제주해적기지 보기싫지? 핵 항공모함 들온단다~ 삼보일배 준비허라...
112.***.***.236
profile photo
평화 ㅋㅋ 2016-09-01 17:04:17    
평화같은소리하네 분단국가에서 뭔 평화섬이냐
평화를 원하는 마음이야 나도 같지만 억지다.
평화섬이라고 이것저것 평화란 단어 같다 붙이는거...
125.***.***.27
profile photo
평화는 평화여 2016-09-01 17:35:44    
누가 뭐래도 제주는 세계평화의 섬이 되어야 해.
지도자들이 문제여. 뭔날 싸움만 하려하고.
대화도 하고 외교력을 발휘하기도 하고.....등등 해야지.
어디 국민들이 불안해서 살수 있나.쯔쯧
112.***.***.90
profile photo
백호 2016-09-04 09:12:12    
세계평화섬은 북괴멸망후. 대화시작해서 또퍼주란말씀?
76.***.***.29
삭제
시리아 내전과 ‘세계평화의 섬 제주’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