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2공항, 마요르카의 우울한 전철 되밟을 텐가?

제주의소리 news@jejusori.net 2016년 12월 28일 수요일 15:00   0면

[제주 제2공항 논란-릴레이기고](4) 김정순 (사)곶자왈사람들 사무처장

제주 제2공항 건설이 정부의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하면서 사업추진이 속도를 내는 가운데, 사업후보지인 성산읍 지역주민들과 제주지역 주요 시민사회단체들의 제2공항 건설계획 전면 재검토 요구도 커지고 있다. 지역주민과 이들 단체들은 제2공항 건설이 후보지 주민들과 사전협의가 없는 정부의 일방적 결정이고, 청정과 공존을 기반으로 한 제주의 미래 지향점과도 전혀 맞지 않다고 반발하고 있다. 제주지역 15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제2공항 전면 재검토와 새로운 제주를 위한 도민행동’의 릴레이 기고를 차례로 싣는다. [편집자] 

제2공항-성산읍 항공사진.jpg
▲ 사진은 제주 제2공항 후보지인 서귀포시 성산읍 전경. ⓒ제주의소리 자료사진

지난해 제2공항 건설계획이 전격적으로 발표된 이후 제주도는 중대한 갈림길에 섰다. 현재 제주는 관광객 증가와 인구 급증으로 다양한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 교통체증 심화, 부동산 가격 폭등, 생활쓰레기의 폭발적 증가, 하수처리 용량 초과, 지하수고갈 등의 문제와 함께 각종 사회문제들이 뒤를 잇고 있다. 지금의 관광객 숫자로도 벌써 다양한 환경적·사회적 문제가 발생하고 있는데 제2공항 건설로 관광객이 기하급수로 증가할 경우 이를 어떻게 풀어갈지에 대한 계획은 불분명하다. 


대량 관광객의 입도를 받쳐주는 무한대의 관광객 확대정책이 과연 제주도민 대다수의 삶에 도움을 줄까? 제2공항 용역보고서에서 제주공항의 항공수요는 2030년에 현재의 2배가 넘는 4000만 명을 돌파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이 예측이 맞는다면 인구, 도로, 교통량, 건축물 등 모든 면에서 현재의 2배 이상 확장이 불가피하다는 결론이 나온다. 과연, 제주도의 자연과 사회 환경은 이를 감당할 수 있을까? 

 대량관광은 세계적으로 한때 새로운 산업 동력으로 각광받았지만 최근에 들어서는 부정적인 인식이 확산되고 있다. 그 대표적인 사례로 스페인 마요르카를 들 수 있다. 제주도보다 2배 정도 큰 지중해의 유명한 휴양지 마요르카는 매해 2000만여 명이 찾는 섬이다. 하지만 화려한 통계 이면에  ‘마요르카는 파라다이스인가 악몽인가’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각종 환경·사회적 문제에 시달려 왔다. 관광객의 증가로 인해 해안선과 비옥한 토지에 호텔과 건축물이 들어서게 됐고 이러한 난개발은 마요르카가 가지고 있던 매력을 감소시켜 값싼 관광 상품을 즐기러온 여행객들로 넘치게 되었다. 이는 현재 제주 중국관광객의 저가 관광과도 유사하다. 

  뿐만 아니라 관광객의 증가로 인해 물부족 사태가 발생하면서 물을 쓰지 못하는 상황이 속출하였고 마요르카 주민들의 수도세는 스페인에서 가장 높은 수준이다. 더욱이 대량관광으로 인한 문제가 마요르카에서는 환경문제와 자원고갈로만 국한되지 않았다는 점이다. 경제적인 면에서도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 숙박업, 교통업 분야 등의 일자리 창출과 관광지의 수익증가 이면에 물가 상승, 관광산업 일변도 중심의 획일적 지역발전, 부동산 가격 폭등이 일어나면서 경제적 안정성이 불안해졌다. 이러한 다양한 환경·사회·경제적 문제 때문에 마요르카는 1995년부터 대대적인 방향 전환을 시도하고 있다. 즉, 환경을 핵심으로 관광과 지역개발 전략을 새로 짜기 시작한
김정순 곶자왈사람들.jpg
▲ 김정순 (사)곶자왈사람들 사무처장 ⓒ제주의소리
것이다.

제주도는 제주 100년의 미래를 위한 미래비전 용역을 통해 ‘청정과 공존’을 미래비전으로 제시했다. 그러나 제2공항 건설계획은 제주도를 더 이상 청정하지 않은 곳으로 추락시킬 것이며 이는 곧 사람과 자연, 사람과 사람간의 공존마저 파괴할 것이다. 또한 제2공항 건설은 마요르카의 우울한 과거의 전철을 밟게 할 가능성이 높다. 하여 제2공항 건설계획은 결코 제주도의 미래가 될 수 없는 것이다./ 김정순 (사)곶자왈사람들 사무처장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http://www.jejusori.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8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팽나무 2016-12-29 13:53:29    
여기도 작전 세력들이 있는 모양이네.
어디 알바들이신가?
국토부 알바들인가?
14.***.***.169
profile photo
도민 2016-12-28 21:55:18    
제주의소리가 대놓고 신공항 반대측을 지지하는 이유가 뭐죠? 진짜 너무 편향적인거 아니냐?
175.***.***.147
profile photo
01134ft 2016-12-28 18:56:49    
그럼 미리미리 좀 반대하지. 왜 이제야 반대한다고 난리냐! 찬반을 떠나서 역겹다!
223.***.***.198
profile photo
ㅅㄱㅍㅅㅁ 2016-12-28 18:10:54    
서귀포시 성산읍 온평리일대
서귀포신공항 생기면 지역경제 파급효과
1.대규모 공항건설 공사로 지역 일자리 창출
2.산북에 비해 낙후된 서귀포시및 동부지역교통인프라확충기회(서귀포시내~서귀포시동부지역 30분권역)
3.서귀포시 동부지역 공항관련 종사자 1만여명 인구 유입
4.인구유입으로 서귀포시 동부 경제적 파급효과
5.신공항지역 생산유발및 부가가치 유발 서귀포시및 동부지역 경제활성화
6.신공항 완공후 대규모 청년일자리 창출
기타 파생적 청년창업및 일자리 대규모 창출
17만 서귀포시민 신공항 적극 찬성
112.***.***.60
profile photo
빛좋은 개살구 2016-12-29 10:49:50    
제2공항건설은 제주 경제에 해충으로 작용할 거다. 이미 기존의 경제구조에 싹이 뜨는 첨단단지와 환경을 우선하여 제주관광우위로 국내 마니아와 가족단위 여행객이 주 고객이었고 나름 탄탄한 블루오션이였다.
제2공항건설은 제주다운전략을 무참히 부수고 전술이 최고로 대우받는 주객이 바꾼 괴상한 조합이다. 이 불행은 단단했던 제주경제 밑둥에 심한 균열을 내고 치유하기 어려운 심한 중병에 이릅니다.
일자리는 있되 저급수준이고 비고용직이 대세라 지역청년이 지원을 꺼리고 외지인과 외국인이 채운다. 경제효과는 있되 반대로 집값 폭등으로 사는 문제에 두손 든다. 버는 돈이 170만원인데 월세는 60지출된다. 집 살 급여수준이 아닌 먹는 문제에도 벅차다. 빈부의 격차는 절벽수준이 된다. 항공업체와 대기업만 호황된다.
211.***.***.5
profile photo
그러먼 2016-12-29 13:18:12    
서귀포시민 17만 적극찬성하몀 서귀포시 한가운데지어달라해 제주공항이랑 대칭되게 딱가운데에 어때좋지?
110.***.***.65
profile photo
너도 2016-12-29 13:20:39    
너도 요즘대졸애들한테 월급 150만 주면서 부러먹는 넘들중 한놈이잖아 그런놈이 청년 일자리타령은!!ㅋㅋ오히려 대학생들은 반대다. 게다가 글이 1번부터 6번까지 다똑같은말이야! 논리도 없는말 복사붙여넣기 그만해라
113.***.***.212
profile photo
돌담길 2016-12-28 18:00:48    
공감합니다. 마요르카처럼 망가지기 전에..제2공항이 들어오면 돌이킬 수 없는 결과를 낳게 될 것입니다.
14.***.***.169
삭제
제2공항, 마요르카의 우울한 전철 되밟을 텐가?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