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국민의당 “북한 세습독재 떠올라” 묵념훈령 철회 촉구

좌용철 기자 ja3038@hanmail.net 2017년 01월 06일 금요일 18:17   0면

묵념 대상에 민주화 영령포함한 국가보훈기본법 개정안 발의 당론 추진

국민의당.jpg
국민의당이 4.3희생자 등을 묵념대상에서 제외하는 내용의 국민의례 규정’(대통령 훈령)을 개정한 데 대해 북한의 세습독재 통제 방식을 떠올리게 한다고 맹비난하며 즉각적인 철회를 촉구했다.

국민의당 제주도당은 6일 논평을 내고 최근 행정자치부가 묵념 대상을 엄격히 제한하고 애국가를 기념곡 수준으로 규격화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국민의례 규정을 개정한 것은 제주4.3, 광주5.18, 세월호 희생자들에 대한 묵념을 금지한 조치라고 밖에 볼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민주화 영령과 국가폭력에 의한 희생자들을 기리는 묵념의식이 이미 우리 사회의 보편적 관행으로 자리를 잡고 있음을 고려할 때, 새로운 규정은 국가폭력 희생자들과 민주화영령을 묵념 대상자에서 제외하려는 의도라고 밖에 볼 수 없다고 말했다.

국민의당은 새 훈령은 애국가는 서서 힘차게 불러라, 눈을 감고 고개를 숙이고 묵념하라고 적시하고 있는데, 이는 북한 세습독재가 국민들을 통제하는 것을 떠올리게 한다며 정부는 4.3 영령에 대한 묵념을 금지하는 국민의례 규정을 당장 철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특히 이번 국민의례 규정 개정은 4.3희생자에 대한 추도의 뜻이 없음을 실질적으로 밝혀온 박근혜정권의 연속임을 스스로 고백하는 것에 다름 아니라며 극단적인 이념 대결을 부추겨왔던 박근혜표 정책의 막장을 보는 것 같아 씁쓸하기까지 하다고 맹비난했다.

한편 국민의당 최경환 의원(광주 북구을)은 최근 묵념 대상자에 순국선열과 호국영령 뿐만 아니라 민주화 영령도 포함하는 국가보훈기본법 개정안을 발의해놓고 있다.

국민의당은 논란이 되고 있는 국민의례 규정’(묵념 훈령)을 정부가 취소하지 않을 경우, 최 의원이 발의한 국가보훈기본법 개정안을 당론으로 정해 본회의 처리를 추진할 방침이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http://www.jejusori.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2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산폭도 대장 2017-01-07 11:13:11    
산폭도 대장인 나 김달삼은 세 불리하여 이북으로 탈출하여 호의호식하다가 이젠 평양의 애국열사묘에 있는데 제주에서 산폭도들을 가끔 희생자라하여 묵념도 해주는 모양인데 좋은 세상인데도 왜 나만 탈출했을까 ? 그냥 더 살인 약탈 학교를 방화하여 더 철저히 쑥대밭을 만들 것을 ...이덕구 등 산폭도들 몰래 나 혼자 이북으로 도망 나온 것을 두고두고 후회하네 또 숙직하던 KBS제주방송국 방송과장과 숙직원 등 3명을 납치 살해한 산폭도도 4. 3 취령탑에 이름은 올렸는지 궁금하다
116.***.***.202
profile photo
폭도 2017-01-07 22:52:16    
폭도,빨갱이에대한 묵념이 아니라 희생자에 대한 묵념 마씨
무사 4.3 말만 나오민 폭도 빨치산이랜햄신지~ ㅉ ㅉ
59.***.***.79
삭제
국민의당 “북한 세습독재 떠올라” 묵념훈령 철회 촉구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