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주 철새서 AI 검출...“확산 막아라” 방역당국 초비상

문준영 기자 moonsoyo@jejusori.net 2017년 01월 10일 화요일 13:58   0면

농가 확산 시 ‘청정지역’ 위상 상실....‘고병원성’ 가정 하에 일제 방역조치

a1.jpg
▲ 제주 야생조류의 분변에서 AI 바이러스가 확인되자 제주도가 대대적인 방역에 나섰다. 사진은 분변 발견지인 구좌읍 하도리 철새도래지 인근 방역현장. ⓒ 제주의소리 김제남PD

농가는 물론 야생조류에서도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발견되지 않아 AI 청정지로 불렸던 제주가 비상이 걸렸다. 아직 고병원성 여부가 확정되지는 않았지만 당국은 고병원성으로 가정하고 대대적인 방역에 나섰다.

제주가 AI 비상 국면으로 접어든 것은 9일 밤.

지난 5일 국립환경과학원에서 제주시 구좌읍 하도리 철새도래지에서 분변을 채취하는 방식으로 야생조류 AI 예찰 검사를 실시한 결과 3점에서 H5N6형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타 지역에서 발생하고 있는 것과 같은 유형이다.

이제 관심은 고병원성 여부. 닭, 오리, 철새 등 조류가 감염되는 바이러스성 전염병인 AI는 폐사율 등 바이러스의 병원성 정도에 따라 고병원성과 저병원성으로 구분된다. 이중 고병원성 AI는 전염성과 폐사율이 높아 가축전염병예방법에서 제1종 가축전염병으로 분류된다.

이번에 분변에서 발견된 바이러스의 고병원성 여부는 늦어도 11일까지는 판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제주도 방역당국은 결과가 나오기 전이지만 고병원성임을 전제하고 대처에 나섰다. 고병원성 AI 긴급행동지침에 따라 발견지 반경 10km 이내에서 사육되는 가금류에 대한 이동을 제한했다. 통제초소 3곳을 통해 철새도래지 일대에 출입금지 조치를 내렸고, 철새도래지를 경유하는 올레 21코스를 일시 폐쇄했다.

a2.jpg
▲ 제주 야생조류의 분변에서 AI 바이러스가 확인되자 제주도가 대대적인 방역에 나섰다. 사진은 분변 발견지인 구좌읍 하도리 철새도래지 인근 방역현장. ⓒ 제주의소리 김제남PD
a3.jpg
▲ 제주 야생조류의 분변에서 AI 바이러스가 확인되자 제주도가 대대적인 방역에 나섰다. 사진은 분변 발견지인 구좌읍 하도리 철새도래지 인근 방역현장. ⓒ 제주의소리 김제남PD

작년 11월부터 고병원성 AI가 이어지던 내륙지방과 달리 제주는 말 그대로 청정지였다. 제주는 농가는 물론 야생조류에서도 고병원성 AI가 발견되지 않았다. 이는 사실상 전국에서 유일했다. 대구와 경북은 농가에서 고병원성 AI가 발생하지 않아 ‘청정지역’으로 분류되지만 야생조류에서는 고병원성 AI가 검출된 바 있다.

중요한 건 농가 내 감염을 막는 일이다. AI는 공기로는 전파되지 않지만 먼지, 물, 분변 등을 통해 전파된다. 감염된 조류의 분변 1g에는 10만~100만 마리가 감염될 수 있는 양의 바이러스가 들어있다. 이 분변이 사람의 옷, 신발, 차량, 기구 등에 묻어 전파되는 경우가 많다.

제주도가 시료채취 지역을 중심으로 반경 10km를 야생조수류 예찰지역으로 설정하고 이 지역에서 사육되는 가금류의 이동을 제한한 이유도 여기에 있다. 이 지역 내에는 21곳의 농가가 57만8000마리의 닭과 오리를 사육 중이다.

닭 사육농가는 시료 채취일 기준으로 7일간, 오리농가는 14일간 이동제한 조치가 유지된다. 아직까지 농가에서 AI가 확인되지 않은 만큼 가금류에 대한 살처분은 이뤄지지 않는다.

a4.jpg
▲ 제주 야생조류의 분변에서 AI 바이러스가 확인되자 제주도가 대대적인 방역에 나섰다. 사진은 분변 발견지인 구좌읍 하도리 철새도래지 인근 방역현장. ⓒ 제주의소리 김제남PD
a5.jpg
▲ 제주 야생조류의 분변에서 AI 바이러스가 확인되자 제주도가 대대적인 방역에 나섰다. 사진은 분변 발견지인 구좌읍 하도리 철새도래지 인근 방역현장. ⓒ 제주의소리PD

제주도는 가금류 사육 농가에게 △철새도래지 출입 금지 △사육 가금류의 야생조류 접촉 차단을 위한 축사 그물망 설치 △출입문 단속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이행해줄 것을 요청했다. 동시에 제주에 있는 철새도래지 4곳에 대한 출입통제 감시 강화와 함께 주변도로에 대한 소독을 강화했다.  

제주지역 철새도래지에서 고병원성 AI 바이러스가 검출 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2014년에 1건, 2015년에도 4건이 있었다. 당시 제주도는 철저한 방역과 이동통제 조치, 공항과 항만에 대한 방역을 통해 AI가 농장으로 확산되는 것을 막아낸 바 있다.

제주도 관계자는 “감염된 철새의 분변이 농가로 향했는지 여부를 재확인하고 있다”며 “방역지역 내 가금류 농장에 긴급 임상예찰을 실시했으나 아직까지 농가 내 감염사례는 없다”고 말했다.

a6.jpg
▲ 제주 야생조류의 분변에서 AI 바이러스가 확인되자 제주도가 대대적인 방역에 나섰다. 사진은 분변 발견지인 구좌읍 하도리 철새도래지 인근 방역현장. ⓒ 제주의소리 김제남PD
a7.jpg
▲ 제주 야생 철새의 분변에서 AI 바이러스가 확인되면서 제주도가 대대적인 방역에 나섰다. 사진은 분변이 발견된 구좌읍 하도리 근방에 위치한 한동리의 방역 현장. ⓒ 제주의소리 김제남PD
a9.jpg
▲ 제주 야생 철새의 분변에서 AI 바이러스가 확인되면서 제주도가 대대적인 방역에 나섰다. 사진은 제주시 구좌읍 하도리 철새도래지. ⓒ 제주의소리 김제남PD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http://www.jejusori.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제19대 대통령선거(2017-04-17~2017-05-08)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이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7-04-17~2017-05-08)에만 제공됩니다.
2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덕리뉴 2017-01-10 15:48:50    
기자님 쓰신 기사에 쓰인 사진의 위치는 구좌읍 한동리가 아니라 구좌읍 하도리 입니다.
철새도래지는 하도리에 있습니다.
112.***.***.242
profile photo
제주의소리 (jeju****) 2017-01-10 16:41:26
좋은 지적 감사합니다. 해당 부분 바로잡았습니다. 앞으로도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118.***.***.244
삭제
제주 철새서 AI 검출...“확산 막아라” 방역당국 초비상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