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장애인의 날, 각 정당 내세운 대표 공약은?

문준영 기자 moonsoyo@jejusori.net 2017년 04월 20일 목요일 14:46   0면

각 정당 제주 선대위, 장애인 정책 강조하며 표심 호소

20일 장애인의 날을 맞아 각 정당 제주지역 선거대책위원회가 성명 등을 통해 장애인 관련 공약을 잇따라 내놓았다.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 국민주권선대위는 이날 성명을 통해 “문재인 후보가 공약한 ‘무장애환경’ 사회를 통해 우리 제주의 3만4000여 장애인들도 장애를 넘어 비장애인과 동등한 지역사회 구성원으로 당당하게 살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문재인 후보는 △장애 등급제 폐지 △장애인권리보장법 제정 △부양의무자 기준 단계적 폐지 △장애인연금 기초급여 월 30만원으로 인상 △장애인 의무고용률 확대 △여성장애인법 제정 △장애인 건강주치의 및 장애인보건의료센터 도입을 공약으로 내세웠다.

자유한국당 제주도당 선대위는 “복지정책은 야당도 여당도 구호로만 외쳐서는 안된다”며 “국민의 대표기관인 국회에서 얼마 만큼 복지정책에 관심을 가지고 입법을 추진하는가가 중요하다”고 밝혔다.

홍준표 후보는 △장애인 연금 부가급여 8만원 인상 △장애인 건강주치의 도입 △장애인 재활치료 및 체육 프로그램 보급 △장애인 건강검진사업 도입 △장애인보건의료센터 설치 △장애인 콜택시 대폭 강화 △대기업-공공기관 장애인 의무고용 불이행시 벌금 부과 등의 공약을 내세웠다.

바른정당 제주도당 '우리함께 바른희망 제주선대위'는 “제주지역 장애인에 대한 기본적 복지지원이 향상되고 있다고는 하지만 아직도 실질적 인권보장과 자립 지원은 미흡한 수준”이라며 “유승민 후보는 장애인에 대한 편견과 차별 없이 하나 되는 공동체가 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승민 후보는 △대통령 직속 장애인특별위원회 신설 △현 0.61% 수준인 장애인 예산을 2.2% 이상으로 확대 △장애인 근로자 최저임금 보장 △부양의무제 완전 폐지 △장애인 연금 인상 및 대상 확대 △발달장애인 전문병원 확보 및 주치의 제도 시행 △장애인 판정체계 개편 등을 내세웠다.

정의당 제주선대위는 “정의당은 장애인들이 차별과 억압을 뚫고 평범한 국민으로서 당당하게 자립하기 위한 노력에 언제나 함께해왔다”며“"사회적 약자의 정치참여와 진정한 사회 통합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심상정 후보는 △탈시설·자립생활 종합정책 수립 △OECD 평균 수준 장애인예산 확보 △장애인등급제 폐지 △장애인권리보장법 제정 △장애친화공기업 설립 △장애여성 종합지원 체계 구축 △발달·정신장애인 실질적 인권 보장 등을 공약으로 제시했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http://www.jejusori.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애인의 날, 각 정당 내세운 대표 공약은?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