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주 노지감귤 봄순 평년보다 2일 빨라...해거리 뚜렷

이승록 기자 leerevol@naver.com 2017년 04월 20일 목요일 15:53   0면
제주도농업기술원은 올해 노지감귤 봄순 발생상황을 조사한 결과 발아기가 평년보다 2일 빠르고, 지난해 보다는 2일 늦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20일 밝혔다.

농업기술원은 지난 3월27일부터 4개 농업기술센터와 공동으로 제주도 일원 12개 지역 24개 조사구간을 대상으로 노지감귤 봄순 발아상황을 조사했다.

지역별로는 서귀포시 중문, 대정 및 제주 해안지역이 8일로 가장 빠르나 전년대비 3~5일 늦고, 서귀포 표선 중산간 지역이 15일로 가장 늦었다.

이는 4월 상순 평균기온이 13.9℃로 평년 대비 1.4℃ 높고, 전년 대비 0.7℃ 낮으며, 강수량은 73.1mm로 평년보다 35mm 많고 전년보다 12.2mm 적어 평년보다 봄순이 빨리 나오게 한 요인으로 분석됐다.

앞으로 발아된 봄순이 꽃샘추위에 피해 발생 가능성이 높아 주기적으로 발아상황을 조사, 기상재해에 대응하고 기술지도 자료로 활용할 예정이다.

농업기술원은 올해 4~5월 기온이 평년 대비 높거나 비슷할 것이라는 기상청 예보에 따라 봄순 신장은 빠르고, 꽃이 피기 시작하는 시기(개화기)에서부터 만발하는 시기(만개기)까지의 기간은 짧아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최승국 농촌지도사는 "4월 말 더뎅이병과 응애 방제는 물론 꽃이 많이 필 것으로 예상되는 감귤원에는 잿빛곰팡이병과 방화해충 방제를 철저히 해야 한다"며 "발아상황을 보면 전년도 착과가 안됐던 나무는 꽃이 많고, 열매가 달렸던 나무는 꽃이 적을 것으로 전망돼 해거리 현상이 뚜렷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http://www.jejusori.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 노지감귤 봄순 평년보다 2일 빨라...해거리 뚜렷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