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주시민단체 “한진지하수 증산 단호히 부결해야”

김정호 기자 newss@hanmail.net 2017년 04월 21일 금요일 14:46   0면
한진그룹 지하수 증산 심의 유보결정과 관련해 제주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가 21일 논평을 내고 도민여론과 공수화 원칙을 받아들여 단호히 부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연대회의는 “지하수관리위원회가 불허 결정을 내리기는 커녕 증산 가능성의 불씨를 살려뒀다”며 “공공자원인 지하수가 일개 대기업의 돈벌이 수단으로 전락할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한진그룹의 증산 요구는 빈약한 수준을 넘어 끼워 맞추기 수준”이라며 “물이 필요하면 기존 제주도개발공사의 ‘삼다수’를 사용하면 손쉽고 빠르게 해결할 수 있다”고 충고했다.

연대회의는 또 “월 1500t 증량은 지하수에 전혀 영향이 없다는 한진측 논리는 설득력이 없다”며 “증산 논란의 핵심은 양이 아니라 제주특별법상 지하수 공수화 원칙”이라고 밝혔다.

지하수관리위원회에 대해서는 “지난해 5월에는 단호히 거절했지만 심의위원들이 대거 바뀌면서 분위기도 돌아섰다”며 “이는 제주도의 입김이 강하게 작용한 결과”라고 주장했다.

연대회의는 “민의를 외면하고 대기업의 편에 서려는 지하수관리위원회의 행태는 중단돼야 한다”며 “제주도와 의회가 지하수 공수화 정책의 첨병역할을 다해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http://www.jejusori.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19대 대통령선거(2017-04-17~2017-05-08)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이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7-04-17~2017-05-08)에만 제공됩니다.
제주시민단체 “한진지하수 증산 단호히 부결해야”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