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가맹점 향한 ‘갑질 횡포’사라지나?…‘이익공유제’ 도입 추진

좌용철 기자 ja3038@hanmail.net 2017년 05월 18일 목요일 18:11   0면

강창일 의원, ‘가맹사업진흥법개정안 발의가맹본부-가맹점 상생발전 도모

강창일(220).jpg
▲ 강창일 국회의원. ⓒ제주의소리
가맹본부와 가맹사업자간의 상생 발전을 위해 가맹사업(프랜차이즈 사업) 분야에 초과이익공유제를 도입하는 제도 개선이 추진된다.

더불어민주당 강창일 의원(제주시 갑)18일 이 같은 내용의 가맹사업진흥법 개정안을 발의했다고 밝혔다.

프랜차이즈 사업은 제품의 품질기준이나 영업방식에 대해 가맹본부로부터 지원이나 교육 등을 받을 수 있어 명예퇴직 중년층 및 은퇴가 이어지는 베이비붐 세대 등이 특별한 기술 없이 창업하기 쉬운 분야다.

하지만 일부 가맹본부가 부당한 계약, 무분별한 가맹점 모집 등을 통해 가맹점사업자에게 갑질횡포를 부리는 사례가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 더구나 가맹본부만 과도한 이윤을 취하고 가맹점 사업자는 수익창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경우가 허다하다.

가맹본부만 살찌우는 프랜차이즈 업계의 악습은 가맹본부와 가맹사업자간 갑을관계에서 비롯한 것으로, 업계의 고질적 병폐로 작용하고 있다는 비판이 많다.

이에 강창일 의원은 프랜차이즈 사업 분야에 초과이익공유제를 도입해 가맹본부와 가맹점사업자간의 상생 발전 및 동반성장의 기반을 마련하기 위한 법 개정을 추진하고 있다.

초과이익공유제는 가맹본부와 가맹점사업자가 이익개선 등을 위해 함께 협력하고 가맹본부의 이익 중 가맹본부가 설정한 목표를 초과한 이익을 가맹점사업자와 공유하는 가맹계약 모델이다.

이와 함께 프랜차이즈 업계에 초과이익공유제 확산을 위해 산업통상자원부장관이 초과이익공유제 확산 추진본부를 설치하고, 초과이익공유제에 대한 연구·조사, 국내외 우수사례의 발굴·확산, 가맹본부에 대한 교육·컨설팅 등의 사업을 추진하도록 하는 내용도 담았다.

강창일 의원은 계속되는 경기불황으로 자영업을 희망하는 서민들이 상대적으로 진입이 쉬운 프랜차이즈 사업에 문을 두드리고 있지만 업계에는 본사 배불리기 및 부당한 갑질 등 고질적인 문제가 산적해 있다프랜차이즈 업계에 이익공유제를 도입해 가맹본부와 가맹사업자가 서로 상생·협력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하고, 프랜차이즈 사업이 국민들로부터 신뢰를 받을 수 있도록 되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강 의원은 지난해 4.13 총선에서 중소상인과 자영업자들에게 정당한 이윤이 돌아갈 수 있도록 가맹본부와 가맹점간 이익공유제 법제화를 추진하겠다고 공약한 바 있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http://www.jejusori.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가맹점 향한 ‘갑질 횡포’사라지나?…‘이익공유제’ 도입 추진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