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주국제대 교수협의회 "교수들은 임금 삭감 찬성"

이동건 기자 dg@jejusori.net 2017년 05월 19일 금요일 14:06   0면
190800_219352_5240.jpg
제주국제대학교가 대학 정상화 방안으로 교직원들의 임금 삭감을 표결에 붙였으나 의견이 팽팽히 갈린 가운데, 이 대학 교수협의회가 19일 “교수들은 압도적인 지지로 임금 삭감에 찬성했다”고 밝혔다. 

교수협의회는 이날 ‘보수조정(안) 찬반투표 결과에 따른 우리의 입장’을 내고 “보직교수(집행부) 태도에 문제가 있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보수조정 찬반투표 결과 전임교원 86명 중 찬성 51표, 반대 29표, 기권 6표가 나왔고, (교수를 제외한)정규직 직원 44명 중 찬성 11표, 반대 32표, 무효 1표가 나왔다. 교수들은 압도적인 지지로 보수 조정을 찬성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교수들은 기득권을 내려놓고, 대학을 살려야 한다는 절박함이 드러났다. 제2의 창학이라는 심정으로 새롭게 시작해야 한다. 투표 과정을 본 교수들은 ‘집행부의 태도와 (투표)진행에 문제가 있었다’고 지적하고 있다”고 전했다. 

교수협은 “정규직 직원 투표 결과에 관계없이 교수들의 압도적인 지지로 가결됐다고 간주해야 한다. 고충석 총장은 투표 결과에 해석 차이를 야기한 집행부 전원을 사퇴시켜야 한다”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정규직 직원들의 임금 문제는 재단법인과 단체협약 사항이기 때문에 총장은 직원들의 임금 문제에 관여하지 말라”고 촉구했다. 

국제대는 지난 16~17일 이틀간 ‘대학 재정자립과 지속가능성 확보를 위한 2017학년도 교직원 보수체계 조정(안)’을 놓고 교직원 130명이 투표를 진행했다. 총 124명이 투표에 참여했는데, 찬성 62표, 반대 61표, 무효 1표, 기권 6표가 나왔다. 

현재 기권 6표에 대한 해석 차이로 보수체계 조정(안)에 대한 찬·반 여부가 확실히 결정되지 않았다. 

[전문] 보수조정(안) 찬반투표 결과에 따른 우리(국제대 교수협의회)의 입장

 우리 대학살리기 위한 방안 중 하나인 보수조정(안) 찬반투표가 지난 5월 15일부터 16일까지 양일간에 걸쳐 시행됐다. 

  결과는 전임교원 총 86명중 교수 찬성51, 반대 29, 기권6, 정규직 직원은 총 44명 중 찬성11, 반대32, 무효1 (총투표결과 찬성62, 반대61, 기권6, 무효1)로 마무리 됐다. 교수들은 51:29라는 압도적 지지로 보수조정(안)을 찬성했다. 

  교수협의회는 이번 찬반투표에 참여하면서 교수님들의 불이익과 기득권을 내려놓고 대학을 살려야 한다는 절박함이 잘 나타났다고 평가한다. 이제부터라도 우리대학은 ‘제2 창학’을 한다는 심정으로 새롭게 시작되어야 할 것이다. 

  이번 찬반투표를 진행하는 과정을 지켜 본 일부 교수들의 의견은 현 집행부의 태도와 진행에 문제가 있다고 지적한다.  

  이번을 계기로, 우리 대학이 지속가능한 대학으로 발전하기 위해 교수협의회는 다음과 같은 사항을 대학당국에 강력히 요구한다.

- 교수협의회는 이번 찬반 투표결과를 직원투표 결과에 관계없이 압도적인 지지로 가결되었다고 간주한다.

- 총장은 이번 찬반투표 결과에 대한 해석 차이를 야기한 현 집행부 전원을 사퇴시켜라. 

- 직원의 임금문제는 재단법인과의 단체협약 사항이기 때문에 총장은 직원들의 임금문제에 대해 관여하지 말라.


제주국제대학교 교수협의회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http://www.jejusori.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7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한라산 2017-05-22 11:50:08    
제주국제대가 살아갈 수 있는 길은
현재 교수들을 절반이상 줄이고 구조개선을 하는 방법밖에는 없다.
비유하여 말하면 등록금 수입이 100 이라면 교직원들의 월급은 1000 이다. 이런 구조 속에서 급여 20% 삭감으로 생존할 수 없다.
학과에 학생이 없고 놀고 먹는 교수들의 습성이 10여년 이상 배어있고 싸움만 하고 있다.
학생 수 없는 학과를 폐과 또는 통폐합하지 않고 놀고 먹는 교수를 줄이지 않고 무슨 방법이 있겠는가.
지금 일부에서 투쟁하는 것은 지금 당장만을 생각하는 것이며 살아갈 수 있는 대책이 아니다.
근본적인 문제에 대한 해법을 찾아야 살아갈 수 있다.
124.***.***.248
profile photo
도민 2017-05-21 11:34:28    
그냥 폐교해
어차피 5년 내에 부실대학 처리돼서
정리될텐데.
현재 있는 학생들, 앞으로 들어올 학생들을 위하여
사회적 책임져야지?
그저 가느다란 명줄 잡으려하지말고.
222.***.***.52
profile photo
진실을 말하라 2017-05-20 22:12:30    
저출산으로 인한 학생수 감소와 반값 등록금 지원 등으로 학교 청산을 끌면 끌수록 적자가 커지기 때문에 학교 관계자들이 받을 수 있는 금액이 적어집니다.
안타깝지만 빨리 청산하는게 유리합니다
학교 당국은 궤변을 그만하고 진실을 말하고 실천에 옮겨야합니다
58.***.***.238
profile photo
파렴치한 인간들 2017-05-19 20:39:37    
충석,규배,철준 그리고 교수협의회,
제발 사람 도리하며 살거라
그대들이야 말로 인간 쓰레기다
223.***.***.151
profile photo
삭감 이유는 ? 2017-05-19 15:33:15    
학교가 망가지든 말든 임금삭감을 해서라도 학교를 자신들 정년까지만
끌고 가면 사학연금이란 꿀단지가 있으니까,
꿀단지를 포기할 수 없겠지요.
그래서 버티자는 것 아닌가요
223.***.***.50
profile photo
제주국제대사랑 2017-05-19 14:38:16    
대학을 발전시키기 위한 교수님들의 결단을 환영합니다.
교수님들의 희생정신과 책임감 있는 결정이 국제대를 새롭게 쇄신하고 발전시킬 것입니다.
훌륭한 지도력을 갖추었으며 지덕을 겸비한 위대한 고충석총장님의 노고에도 깊이 감사드립니다.
더욱 애쓰셔서 제주국제대학교가 세계적인 대학의 반열에 올라설 수 있도록 기틀을 잘 닦아주시길 빕니다. 합장()
121.***.***.5
profile photo
삼다도 2017-05-20 21:11:44    
자녀를 국제대에 보낸 사람으로 참으로 안타깝네요
서로 조금씩 양보하여 교수협의회 안대로 하여 우선 정상화 시킨후
차후에 보상 받았으면 합니다. 국제대에 추천하여 입학했는데
현 상황을 뭐라고 설명해야 할지 학생들이 상처받는 일이 없었으면 합니다.
114.***.***.15
삭제
제주국제대 교수협의회 "교수들은 임금 삭감 찬성"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