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6.15공동선언 17주년 "제주에서 남북 만남 이뤄내야"

이동건 기자 dg@jejusori.net 2017년 06월 15일 목요일 15:12   0면
한반도 분단 이후 최초로 열린 남북 정상회담에서 이뤄진 ‘6.15 남북공동선언’이 17주년을 맞이한 가운데, 제주 시민사회단체가 남북관계 전면 개선을 촉구했다.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제주본부’는 15일 성명을 내고 “평화의 섬 제주부터 평화와 통일의 바람을 만들어야 한다”고 밝혔다. 

6.15 제주본부는 “지난 이명박·박근혜 정부 9년간 우리 사회는 분열과 갈등을 조장하는 종북몰이가 난무하고, 7.4남북공동성명, 남북기본합의서, 6.15공동선언, 10.4선언 등 모든 합의와 선언이 휴지조각이 돼 부정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평화의 완충지대인 금강산 관광이 중단됐고, 개성공단마저 전면 폐쇄됐다. 평화와 통일을 위한 결단이 필요하다”며 “문재인 정부가 국민들의 지지를 받으며 성공한 정부가 되길 바란다. 지름길은 6.15공동선언 이행으로 남북관계를 전면으로 개선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제재는 대결을 낳을 뿐이다. 대결은 곧 전쟁으로 이어진다. 분단적폐를 청산하고, 민족의 이익을 앞세워 평화번영의 길로 나아가야 한다. 한라에서 백두까지 평화의 섬 제주에서 평화와 통일의 바람을 만들어 제주에서 남북 만남이 성사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http://www.jejusori.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6.15공동선언 17주년 "제주에서 남북 만남 이뤄내야"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