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막말 삼간 홍준표, '후보 사퇴론'(?) 깜짝 발언

이승록 기자 leerevol@naver.com 2017년 06월 19일 월요일 18:09   0면
KakaoTalk_20170619_161916495.jpg
▲ 홍준표 후보.
자유한국당 당권 경쟁 첫 관문인 제주비전 토크콘서트에서 홍준표 후보는 막말을 하지 않았다.

대신 깜짝 발언은 있었다. 바로 후보 사퇴다. 전제는 있다. '원유철 후보가 당 쇄신을 할 능력을 보이면'이라는 조건을 달았다.

홍 후보는 언론과 불편한 관계 개선 질문에 대해서도 "중앙일보나 JTBC에 대한 내용은 한마디도 없다"며 "그 사주의 부적절한 처신을 문제삼았다"고 홍석현 전 회장을 비판했다.

홍준표 후보는 19일 오후 2시 제주퍼시픽호텔 2층 대연회장에서 열린 '제주비전 토크콘서트'에서 후보자들간 질문에서 이같이 말했다.

신상진 후보는 "홍 후보가 대선에서 큰 표 차이로 패배했지만, 궤멸위기의 자유한국당을 살린 것은 인정해야 한다"면서도 "하지만 언론과의 관계도 좋아야 하고, 중도층도 포섭해야 한다. 홍 후보의 맞는 말도 듣기에 따라서는 다툼이 일어날 수도 있다"고 막말과 대언론 관계 등을 지적했다.

홍 후보는 "제가 어제 한 이야기는 중앙일보나 JTBC에 대한 내용은 한마디도 없다. 그 사주의 부적절한 처신에 대해 이야기 했다"며 "사주가 부적절한 처신을 하면 그 언론 전체가 국민적 지탄을 받는다. 오늘 마침 (문재인 대통령의 통일외교안보 특보를)사퇴한다고 하니 다행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KakaoTalk_20170619_163313469.jpg
▲ 홍준표 후보(왼쪽)가 원유철 후보 연설에 눈을 감고 있다.
원유철 후보는 "대선을 치른 각 정당 후보들인 안철수, 유승민, 심상정 전 후보들은 모두 전당대회에 나서지 않았다"며 "홍 후보도 미국으로 떠나면서 '당권경쟁을 하지 않겠다'고 했지만, 최근에는 '할 사람이 없어서 나온다'고 했다. 자유한국당 미래를 위해 옳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이에 홍 후보는 "원 후보가 자유한국당의 썩은 뿌리를 잘라내고 새롭게 만든다는 판단이 서면 중도 사퇴하겠다"고 깜짝 발언을 했다.

원 후보는 "그럼 지금 사퇴하시죠"라고 맞받자, 홍 후보는 "원 후보는 좀 힘들 것 같다. 경선을 가면서 보겠다. 자유한국당 쇄신을 보이면 제가 당대표 후보를 사퇴하고, 원 후보를 지지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http://www.jejusori.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시민 2017-06-20 11:25:56    
준표야
돼지 발정제 개발
양심은 있니?
39.***.***.99
삭제
막말 삼간 홍준표, '후보 사퇴론'(?) 깜짝 발언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