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주공항 인근 5500세대, 냉방전기료 4개월 지원

이승록 기자 leerevol@naver.com 2017년 07월 17일 월요일 09:50   0면
제주국제공항 인근 5500세대에 냉방전기료 4개월 분이 지원된다.

국토교통부는 공항 인근에 거주하는 주민들의 냉방시설 전기료 지원 기간을 기존 3개월(7~9월)에서 4개월(6~9월)로 늘린다. 

또한 1‧2종 근린생활시설과 오피스텔도 주거용이면 지원 대상에 포함시키기로 했다.

이와 같은 내용의 '공항소음방지법' 하위법령(시행령, 시행규칙)이 개정돼 18일 시행에 들어간다.

주요 개정내용을 살펴보면 지난해부터 단독․공동주택에 거주하는 일반 주민(세대별)들을 대상으로 여름철(7~9월) 생활불편 해소 등을 위해 냉방시설 전기료를 일부 지원(월 5만원)하고 있으나 주민 거주시설임에도 지원 대상에서 제외되어 생활에 불편을 겪고 있는 주민들을 위해 1․2종 근린생활시설과 오피스텔의 주거용도 시설도 냉방시설 전기료 지원 대상에 포함된다.

또한 최근 6월부터 여름철 무더위가 본격적으로 시작됨에 따라 주민들의 주거불편을 조금이나마 해소하기 위해 2018년부터는 냉방시설 전기료 지원 기간을 1개월 확대하여 4개월(6~9월, 월 5만원)간 주민들에게 지원하게 된다.

지원 대상은 제주공항 인근 5500세대, 김포공항 인근 7만세대 등 총 7만6000여세대다.  

아울러 공항주변 지역주민의 복지향상과 소득증대 기여 사업 등 조례로 정할 수 있는 주민지원사업의 기준을 해당 지방자체단체의 의견수렴을 거쳐 마련했고, 지방자치단체는 기준에 따라 조례로 사업을 정하여 시행하게 되면 그 사업비의 일부(100분의 75)를 지원받게 된다.

이와 함께 영양취약계층 급식비 지원, 일자리 창출사업 지원, 공동 농기계 구입비 지원 등 기존 주민지원 사업에 대한 종류도 확대하여 주민복지 향상과 소득증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http://www.jejusori.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공항 인근 5500세대, 냉방전기료 4개월 지원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