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925억 투입 탐라문화광장, 노숙인·취객 놀이터 전락?

좌용철 기자 ja3038@hanmail.net 2017년 09월 13일 수요일 17:45   0면

홍경희 의원, “최근 4년간 사망사고만 8탐라광장 노숙인·주취자 대책 마련 촉구

1.jpg
▲ 홍경희 의원. ⓒ제주의소리
원도심 활성화를 위해 925억원이 투입된 탐라문화광장이 노숙인과 술 취한 사람들에게 점령당하면서 골칫거리로 전락, 대책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제주도의회 홍경희 의원(비례대표, 자유한국당)13일 오후에 열린 제354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5분 발언을 통해 제주도와 제주시 당국에 탐라문화광장 노숙인과 주취자 문제에 적극 나서줄 것을 촉구했다.

제주시는 지난 2002도심 속 생태·휴식공간을 조성한다는 명목으로 사업비 360여억원을 들여 산지천(440m) 복원사업을 완료했다. 이 산지천 복원사업은 2003년 시작된 서울 청계천 복원사업의 모델이 되기도 했다.

이어 제주도는 침체된 구도심을 활성화하겠다며 예산 565억원을 투입해 산지천을 중심으로 탐라문화광장(면적 45845)을 조성했다.

홍 의원은 탐라문화광장은 당초 기대와는 다르게 노숙인과 주취자들의 수가 증가하고 있으며 이로 인한 폭력사건, 인사사고로 주민들의 삶을 괴롭히고 있다“2014년부터 20176월까지 탐라문화광장 및 주변에서 일어난 사망사고만 8건에 이르는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홍 의원은 특히 행정의 책임소재와 관련해 제주도와 제주시가 책임돌리기식의 핑퐁게임으로, 피해가 주민들에게 돌아가고 있다행정에서 조차 모르쇠로 일관한다면 도대체 누가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냐고 꼬집었다.

이어 노숙인·주취자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다면 아무리 좋은 관광문화프로그램이 개발되고 홍보에 힘쓴다 하더라도 무용지물이 될 수밖에 없다노숙인과 주취자들이 술을 마시고, 아무데서나 잠을 자고 탐라문화광장을 찾은 관광객과 도민들에게 시비를 거는 문제를 해결하지 못한다면, 발길을 돌릴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원희룡 지사에게 현장도지사실과 마을투어를 통해 도민들의 목소리를 직접 듣고 계신 것으로 알고 있다. 빠른 시일 내에 탐라문화광장에서 현장 도지사실을 운영해 이들의 목소리를 들어 달라고 요청했다.

홍 의원은 또 탐라문화광장 내 소재한 치안센터24시간 운영해 적극적인 계도 활동이 이뤄질 수 있도록 조치를 취해 달라노숙자, 주취자들의 자활을 위한 프로그램을 적극적으로 마련해 이들의 사회복귀를 유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http://www.jejusori.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5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소리독자 2017-09-15 08:30:43    
의원 님께서 앞장서야 할일!
행정에 닥달만하는것도 모양세는 아니지요.
61.***.***.135
profile photo
토박이 2017-09-14 16:47:19    
도혈세 깔았군만 이아디어 창조자 집에보내라 도만먹는 분수대는 쉬고있나?
39.***.***.150
profile photo
1123 2017-09-14 09:57:14    
주취, 노숙, 웃통벗고.....심각한 문제임. 관광객, 주민도 있고. 버스정류장 근처여서 사람들도 많은데.
시청에서 관리 당연히 해야됩니다.
59.***.***.136
profile photo
손님 2017-09-14 09:40:28    
정말 심각해 보임
39.***.***.198
profile photo
ㅎㅎ 2017-09-13 23:21:52    
저런 노숙자들도 있는데...세금으로 70대 집있고 밭있는 노인들에게 택시를 태워준다니...
이게 정말 나라인가?
49.***.***.103
삭제
925억 투입 탐라문화광장, 노숙인·취객 놀이터 전락?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