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소암 현중화’ 조명 국제학술심포지엄 14일

문준영 기자 moonsoyo@jejusori.net 2017년 10월 12일 목요일 17:20   0면

1234.jpg

서귀포시 소암기념관은 오는 14일 오후 2시 소암 현중화 타계 20년, 탄생 110년을 맞아 서귀포예술의전당 소극장에서 ‘소암 현중화 국제학술심포지엄’을 개최한다.

한·중·일 3국의 서예가와 학자들이 소암의 예술세계를 조명한다.

중국 남경예술학원의 황돈(黃惇) 교수는 ‘조범산방의 서법 탐구’를 주제로 소암 서체의 기원을 중국과 연관해 설명한다. 일본 서해사(書海社)의 이사이자 서예가인 가토 쇼인(加藤昌韻)이 ‘소암(玄素翁)의 마츠모토 호우수이(松本芳翠)의 수용과 당시의 양상’을 주제로 발표에 나선다.

이완우 한국학중앙연구원 교수는 한국의 고문서와 서예사를 연구하는 학자로 ‘소암 예술의 연원(淵源)’에 대해 살펴본다.

서귀포시 관계자는 “제주 서예의 정체성과 수준을 한껏 높여준 소암 서예의 지속적인 연구를 이어갈 것”이라며 “서귀포시가 서예문화 확산과 문화예술도시 구축의 중심 공간이 되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http://www.jejusori.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소암 현중화’ 조명 국제학술심포지엄 14일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