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국민-바른 통합반대, 지역주의 편승 기득권 유지하려는 것”

좌용철 기자 ja3038@hanmail.net 2017년 12월 05일 화요일 18:10   0면

장성철 국민의당 제주도당위원장, 박지원 전 대표에 통합논의 막지 말라작심 비판

장성철 국민의당 제주도당 위원장이 최근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통합 논의를 반대하는 박지원 전 대표에게 정치적 기득권을 유지하려는 것이라고 작심하고 비판했다.

장성철 제주도당 위원장은 5일 성명을 내고 박지원 전 대표가 내세우는 통합 반대 주장은 호남의 저항적 지역주의에 편승해 자신의 기득권을 유지하려는 논리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니다. 더 이상 바른정당과의 통합 논의를 막는 일을 중단해 달라고 주장했다.

박 전 대표가 안철수 대표의 바른정당과 통합 추진에 대해 안 대표가 3당 통합의 길로, 2YS길로 가고 있다고 비판하지만 이는 명백한 사실 왜곡이라고 지적했다.

장 위원장은 또 영남지역 패권주의에 저항해 온 호남지역주의가 갖는 역사적 정당성은 충분히 존중받아야 하지만 결과적으로 호남 유권자들의 의사와 상관없이 호남의 정치적 기득권이 유지되어 온 것도 간과할 수 없는 사실이라며 호남에서의 지난 총선과 대선 결과는 그러한 정치적 기득권을 더 이상 인정하지 않겠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장 위원장은 국민의당에는 호남에 기반을 둔 다수의 현역 의원뿐만 아니라 거대 기득권 양당 구조 타파라는 창당 명분에 동의해 참여한 비호남 지역의 원외 지역위원장들도 많다이들의 의견도 폭 넓게 수렴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장 위원장은 박 전 대표가 통합 논의 중단을 주장하면서도 이와 모순되게 통합을 반대하는 주장을 언론 인터뷰 등을 통해 계속 피력하고 있다더 이상 바른정당과의 정당한 통합 논의를 막지 말라. 아울러 진정으로 당원과 지지자들이 바라는 바가 무엇인지를 놓고 깊이 있는 공론의 장에 나설 것을 요청했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http://www.jejusori.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민-바른 통합반대, 지역주의 편승 기득권 유지하려는 것”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