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농단협 "정부, 제주산 농축산물 해상 운송비 지원해야"

이동건 기자 dg@jejusori.net 2017년 12월 07일 목요일 15:50   0면
제주도농업인단체협의회(농단협)가 정부에 제주 농축산물 해상 운송비 지원을 촉구했다.

농단협은 7일 성명을 내 “428조원 규모 내년 정부 예산안에 ‘농산물 해상운송비’ 국가 지원이 무산된 것에 분노한다. 문재인 대통령이 후보 시절 제주 1차 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해상 운송비를 국비로 지원한다고 공약해 기대에 부풀었지만, 예산은 한 푼도 반영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기획재정부는 '제주 읍면지역에 조건 불리지역 직불금을 지원하고 있어 중복지원이 불가하다'고 하지만, 제주는 이상기후로 고온과 폭염, 가뭄, 겨울 한파, 태풍으로 인한 농작물 피해가 막대하다”고 토로했다.

농단협은 “도서지역 농축산물 해상운송비 규모는 총 838억원 규모로 추산된다. 제주는 773억원으로 전국의 92.3%를 차지한다. 제주에 우선 지원해야 하는 것이 아닌가”라며 “제주 농업인들이 다른 지역에 살고 있는 농업인들과 동일한 혜택을 받는지 묻고 싶다”고 되물었다.

이들은 “제주는 모든 농자재를 다른 지역보다 20% 이상 비싸게 구입한다. 또 인력난으로 인한 임금 상승 등도 있다. 화산회토가 많아 땅에 뿌리는 유기물과 비료 살포량도 월등히 많다. 기재부의 주장은 모순”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지속가능한 제주 농업을 위해 문 대통령은 후보 때 공약한 제주 농축산물 해상 운송비 지원 공약을 국정 최우선 순위에 넣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http://www.jejusori.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제주를 지키자 2017-12-08 12:39:43    
농민들은 좋겠다.
1.***.***.135
profile photo
독립이 최선 2017-12-07 22:21:55    
도서지역 특별법은 있지만 제주는 도서지역 임에도 법정 대우를 못 받는다. 즉 제주는 대한민국 국적이 아니다..
국제법상 이건 독립을 줘서 경제적 자립을 줘야 마땅하다. 일본에게 전범이고 전범국가로서 사죄하고 배상하는것 은 주장하면서 자국민이란 제주 4.3을 분별없이 무참히 도륙했다. 국제법상 자국민이란 이유로 살인을 정당화시킨다는 비인권법은 없다.. 또 울렁도나 타 섬지역은 배운임료를 법령에 따라 할인하여 주는데 제주만 제외시키고도
당연한 일인양 한다.
헌법이 있으나 마나고 수십번 제주국회의원이 국회 대정부 질의만 요구해도 깡그리 무시한다. 오히려 당연히 수십년간 무시하고 고통을 준다.
농축산물 해상지원도 당연한 우선 지원대상이나 또 공약하고서도 팽겨친다.
정도가 지나치다.
110.***.***.25
삭제
농단협 "정부, 제주산 농축산물 해상 운송비 지원해야"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