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지방선거 앞둔 ‘마지막 한수’ 열어보니 조직안정…일부 인사 적재적소 갸웃

김봉현 기자 mallju30@naver.com 2018년 01월 10일 수요일 16:58   0면
원지사 인사1.jpg
▲ 민선6기 원희룡 제주도정의 마지막 인사가 10일 단행됐다. 예상했던 ‘마지막 한수’는 선거 대비보다 조직 안정화에 무게중심이 실렸다는 평가가 나온다. ⓒ제주의소리

[초점] 민선6기 원희룡 도정 마지막 정기인사 예상보다 ‘소폭’…인재풀 한계, 인재등용 부족  

6.13지방선거를 앞둬 ‘한수’가 궁금했던 제주특별자치도 민선6기 마지막 정기인사의 베일이 벗겨졌다. 

10일 단행된 2018년 상반기 정기인사는 지방선거를 불과 5개월 앞둔 원희룡 도정의 입지와도 맞물린 인사여서 이목이 집중됐다. 예상했던 ‘마지막 한수’는 조직 안정화에 무게중심이 실렸다는 평가다. 그러나 일각에선 '조직 안정화'로 포장한 '선거용'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59년생(상반기) 고위 공직자들의 일선 퇴진과 맞물려 클 것으로 전망됐던 인사 폭도 예상을 빗나갔다. 

특히 고시 출신 현안부서 배치 방침과 달리, 교육에서 돌아온 조상범 부이사관을 청 외곽인 인재개발원장으로 배치하거나, 일부 국장 인사의 경우에 인재 적재적소 배치 기준과 달라 고개를 갸웃거리게 한다. 

제주도는 10일자로 단행한 정기인사에 대해 “민선 6기 제주도정의 성공적 마무리와 지속적인 성과 창출을 위한 인사기틀을 마련하는데 역점을 뒀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날 발표된 상반기 인사는 총 529명 규모. 5급 이상 190명, 6급 이하 339명. 승진 인원은 행정직 55명(43%), 기타직렬이 74명(57%)으로 행정직보다 기타 직렬의 승진인원을 더 많이 배분해 지원부서보다 현업부서를 더 배려했다는 설명이다. 

1년 전인 지난해 상반기 정기인사가 행정직 65명(65%), 기타 직렬 34명(35%)과 비교할 때 기타 직렬의 약진이 눈에 띄는 것은 사실이다. 

특히 ‘5+2 도민행복 프로젝트’ 추진부서의 승진기회를 크게 확대해 총 직급승진 인원 133명 중 절반 넘는 73명(54.9%)이 ‘5+2 프로젝트’ 추진부서에서 나온 것도 성과창출을 위한 인사기틀을 마련했다는 도의 설명과 맥을 같이 한다. 

이번 상반기 정기인사의 키워드는 ‘조직안정’ ‘현장 중심’ ‘배려’ ‘성 평등’ 등을 꼽을 수 있다. 예상보다 인사 폭이 소폭에 그쳤던 점도 특징이다.   

도 본청 실·국장단 라인업도 6개월 전 6명이 대거 교체됐던 것에 비해 4명으로 줄었다. 유종성 특별자치행정국장이 도민안전실장으로, 이승찬 관광국장이 특별자치행정국장, 고시출신 양기철 감사위 사무국장이 관광국장으로, 이양문 도시건설과장이 직위승진하며 도시건설국장에 임용됐다. 업무 연속성과 조직 안정감에 공을 들였다는 평가다. 

중견간부를 맡고 있는 서기관·사무관 급 여성공직자들을 현안부서 주요보직에 전진 배치한 것도 눈에 띈다. 전기자동차 과장 직대에 송윤심 도 평화사업담당을 직위 승진시키고, 식품원예특작과장에 교육에서 복귀한 김윤자 서기관을 임명했다. 그밖에 전통적인 남성 영역으로 치부됐던 도시건설행정담당, 투자정책담당 등도 모두 여성으로 교체됐다. 

도 지방재정의 곳간 열쇠는 제주평화연구원에 파견됐던 김기범 사무관이 맡았다. 고길림 도 예산담당관이 제주시 부시장 직무대리로 승진 발령되면서 김기범 사무관이 예산담당관 직무대리로 직위 승진해 제주도 곳간지기를 맡게 됐다. 

고길림 제주시 부시장 직무대리는 조천읍 신촌 출신으로 부친이 고민수 전 제주시장이다. 부자가 제주시장과 부시장을 차례로 지내는 셈으로, 고경실 시장이 서부지역인 한경면 출신임을 감안한 지역안배로도 풀이된다.  

그리고 민선6기 도정의 성공적 마무리와 성과창출 인사실현을 위한 우수공무원 발탁 약속은 예상보다 더 ‘파격’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교통 등 격무부서의 사무관 승진자 예고 인사에 대한 뒷말이 무성했던 것과 무관치 않은 것으로 보인다.  

대중교통체계 개편을 추진한 교통항공국에서 4급 승진 1명, 5급 승진 1명, 6급 승진 2명, 과장급 직위승진 1명, 미의결 담당직무대리 1명 등 직급·직위승진자가 6명이나 한꺼번에 나와 불만을 잠재웠다. 

이번 원 도정의 마지막 정기인사는 막판까지 일부 자리를 놓고 ‘퍼즐 맞추기’에 애를 먹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미리 예고한 인사 방침 등을 예외 없이 적용하느라 진땀을 흘렸다는 후문이다. 

특히 인사 폭이 최소화된 것은 원 도정의 남은 6개월 방점을 ‘조직 안정화’에 두고 승진자와 관련한 불가피한 경우를 제외하곤 전보 인사를 최대 자제한 흔적이 역력해 보인다. 

다만 이례적으로 만 2년이 넘은 허법률 서귀포시 부시장을 유임한 것과, 강민철 애월읍장을 제외한 현직 읍면장을 모두 유임한 것을 두고 '조직안정이냐' '선거용이냐'를 두고 말이 무성한 것은 오점이다. 

이영진 총무과장은 이에 대해 “민선 6기 도정의 연속성과 성공적 마무리, 조직안정화에 역점을 뒀다”며 “일과 성과 중심의 인사 틀을 마련한 점, 핵심프로젝트 부서 승진 배려, 여성공직자의 전진 배치 등 직렬과 부서에 관계없이 ‘일하는 공직자’ 우대 등의 이번 인사의 특징”이라고 말했다.  

앞서 도는 지난 달 15일 '2018년 상반기 정기인사 운영방향' 발표를 통해 ▷징계자 주요부서 보직에서 배제 ▷교육훈련자 관련부서 우선 배치 ▷5급 고시·7급 공채 출신 주요 현안부서 배치로 전문성 강화 ▷도민행복프로젝트 성과창출 공무원 우선 발탁 등 이미 이번 인사의 큰 줄기를 예고한 바 있다. 

연례행사인 상반기 정기인사이지만, 6월 지방선거를 앞둔 원 지사의 사실상 ‘마지막 조각’이라는 점에서 도민사회와 지방정가의 이목이 쏠렸던 인사다. 

재선 고지를 염두에 둔 지사 입장에서는 어떻게든 올해 지방선거에 유리한 인사로 판을 짜고 싶었을지 모르겠지만 그것에 매몰되면 결국 ‘부메랑’이 된다는 것을 알았을까. 

그러나 여전히 지사 측근들의 ‘보이지 않는 손’이 작용했다는 공직내부 촌평이나 사실상 반강제 퇴진이나 다름없는 59년생 상반기 공직자들에 대한 충분한 설득이 부족했던 점 등은 가볍게 볼 사안은 아니다. 인재풀 한계도 여전하다. 역시 인사가 만사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http://www.jejusori.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2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ㄴㆍ시 2018-01-10 22:24:23    
인사.도지사 예산 도지사 따로 말로만 권한을 행사하는 도지사 따로 제주도는 도대체 도지사가 몇개지 그니까 갈팡질팡이지
14.***.***.109
profile photo
도민 2018-01-10 21:25:02    
그래 마지막일거야
117.***.***.69
삭제
지방선거 앞둔 ‘마지막 한수’ 열어보니 조직안정…일부 인사 적재적소 갸웃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