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주4·3단체 반발에 강북구청 조병옥 흉상 건립 잠정 중단

김정호 기자 newss@hanmail.net 2018년 01월 10일 수요일 19:06   0면
1.jpg

제주4.3단체 10일 박겸수 강북구청장과 면담...박 구청장 "15일까지 답변주겠다"

서울시 강북구가 제주4·3 당시 민간인 학살 책임자 중 한 명인 조병옥 미중앙군정청 경무부장의 흉상 건립사업을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

박겸수 강북구청장은 10일 집무실에서 제주4·3희생자유족회와 제주4·3 70주년 기념사업위원회, 제주4·3 70주년 범국민위원회와 면담을 갖고 이 같은 뜻을 전했다.

박 구청장은 이 자리에서 “일단 작업은 중단하겠다. 각계와 내부의 의견을 수렴하고 고민하는 기간을 가진 후 오는 15일까지 조병옥 흉상 제외 여부에 대한 답을 주겠다”고 밝혔다. 

조병옥은 1947년 3월1일 3·1절 기념행사 도중 발생한 경찰의 발포 사건으로 시작된 대규모 민간인 학살의 책임자 중 한 명이다. 

제주4·3 당시 미군정청 경무부장으로 4·3이 발발하자 강경진압을 주장해 수많은 양민 학살을 야기한 책임자로 알려져 있다. 

2.jpg
'대한민국을 위해서 온 섬(제주)에 휘발유를 뿌리고 불태워버려야 한다'는 발언을 해 도민사회의 공분을 사기도 했다.

강북구청은 순국선열과 애국지사의 명예를 선양하기 위해 사업비 2억2000만원을 들여 여운형, 신익희, 손병희, 이준 등이 포함된 애국지사 15인의 흉상 건립사업을 추진해 왔다.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4·3단체는 지난해 11월30일 강북구청에 조병옥 제외를 공식 요청했다. 이에 강북구청은 12월 한 달간 ‘검토’라는 기본적인 입장만 반복해 왔다.

제주4·3 70주년 범국민위원회 측은 “강북구가 조병옥을 흉상 건립대상에 포함시킨 것은 4·3 희생자와 유족들에게는 큰 충격이자 제주도민을 무시하는 무책임한 처사였다”고 밝혔다.

또 박겸수 구청장을 향해 “더 이상 논란을 키우지 말고 하루빨리 조병옥을 흉상 건립대상에서 제외하는 결단을 내리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http://www.jejusori.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4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달마 2018-01-11 16:25:40    
제발 4 3을그만우려먹어라 진정한 피해자 보기도힘들다 도지사나도의원들도 눈치보기 그만해라 평화공원도 축소시켜라
223.***.***.223
profile photo
바람 2018-01-13 00:06:03    
???자식들이 뭘 보고 배워야할지
175.***.***.195
profile photo
도민 2018-01-11 16:11:22    
이건 또 뭔 개소리냐???
강북구청에 흉상 설립한다는데 4.3단체가 반대하고 지랄이냐??
김대중이 동상 경상도에서 반대한다고 전라도가 듣기라도 하더냐??
반대로 박정희 동상 전라도에서 반대한다고 신경이라도 쓰냐??
49.***.***.237
profile photo
산폭도 2018-01-11 12:53:39    
흉상은 건립되어야 한다

아무리 함목적이라 하더라도 그 과정상의 산폭도의 천인공노할 범죄는 어떤 변명으로도 미회될 수 없다

다수의 힘으로 역사를 재단할 수는 없다


116.***.***.218
삭제
제주4·3단체 반발에 강북구청 조병옥 흉상 건립 잠정 중단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