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주 정당·노조 "한라산 매점 등 노동자 직고용해야"

이동건 기자 dg@jejusori.net 2018년 01월 11일 목요일 14:02   0면
제주도 산하 한라산국립공원관리소 한라산국립공원후생복지회(후생복지회) 해산이 지난 10일 결정된 가운데, 제주도내 정당·노동단체가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노동당 제주도당은 11일 성명을 내고 “매점 폐쇄에 따른 탐방객들의 불편을 외면하지 말고, 직접 관리로 전환해야 한다”고 밝혔다.

노동당은 “후생복지회는 공익적 목적으로 설립됐다. 제주도의 공익업무를 떠안은 것”이라며 “매점 운영 적자가 누적돼 후생복지회 직원들에게 임금을 지급하지 못한다고 말하지만, 처음부터 해고 등 상황이 발생할 수 있었던 불안정한 시스템”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제주도는 한라산 직접 관리 주체가 돼 후생복지회 소속 매점 등 노동자들을 직접고용·관리로 전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민주노총 제주본부도 이날 성명을 내고 “10년간 한라산을 지켜온 노동자를 해고시킨 원희룡 도정을 규탄한다”고 말했다.

민주노총은 “전체 회원 74명 중 62명이 찬성해 후생복지회 해산이 결정됐다. 매점 등 노동자 10명은 한라산 대피소와 매점 등에서 최저임금도 되지 않는 돈을 받고, 장시간 일했다. 조합을 결성해 노동여건 개선을 주장했지만, 해산이 결정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하루 2시간 부분파업,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임금지급 부담 등 이유로 해산이 결정됐다. 후생복지회 해산 결정을 규탄한다. 노조에 가입해 파업했다는 후생족지회를 해산하고, 조합원을 해고하는 것을 원 도정에 경고한다. 노동자 삶을 말살하는 결정을 철회하라”고 주장했다.

국립공원관리소에는 제주도청 소속 공무원과 청원경찰, 공무직들이 일하고 있다. 

후생복지회는 직원 복지 내실화와 한라산 탐방객 편의 제공 등을 목표로 설립됐다.  소속 인원은 총 84명. 이중 공무원 등은 74명, 매점 등에서 일하는 노동자는 10명이다.

후생복지회 자체 예산으로 임금을 받던 매점 등 노동자 10명은 후생복지회 해산으로 일감이 사라진 상태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http://www.jejusori.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한라산지기 2018-01-14 21:38:47    
그렇다고 해서 윗새오름 대피소에 컵라면 안판다고 대피소 2곳에 모두 문잠가놓고 패쇄해도 되나요, 금일 윗새오름에 산행 갔는데 너무추워 피신할곳이 없어 서둘러 하산 했네요...컵라면은 안팔라도 좋으니 대피소 개방 하세요...

59.***.***.7
삭제
제주 정당·노조 "한라산 매점 등 노동자 직고용해야"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