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부고·화촉

한정민 “곧 돌아간다” 말만 믿고 방심한 경찰 용의자 전국 활보

김정호 기자 newss@hanmail.net 2018년 02월 14일 수요일 12:46   0면
1.jpg
▲ 제주 게스트하우스 여성관광객 살인 용의자 한정민이 10일 오후 9시53분 김포공항에서 면세점 쇼핑가방을 든채 누군가와 통화하며 빠져나오는 모습.<제주지방경찰청 제공>
김포행 항공기 탑승 1시간 전 성폭행 피의자 인지...경찰 면담후 차량 몰아 도주 계획 실행

경찰이 20대 여성 관광객 살인 용의자 한정민(34)이 성폭력 피의자인 사실을 알고 있었지만 숙소로 돌아온다는 말을 믿고 공항을 통한 도주를 막지 못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에 따르면 한씨는 제주를 빠져나가던 10일 저녁 경찰관과 통화해 “지금 제주시 탑동인데 일을 마치고 곧 숙소로 돌아간다”고 말했다.

당시 경찰은 오전 10시45분 피해여성 이모(26)씨의 가족이 실종신고를 하자 제주시 구좌읍 해당 게스트하우스를 찾아 관련자 조사와 면담을 진행하고 있었다.

이 과정에서 오후 2시쯤 경찰관은 장을 보고 돌아오는 한씨와 게스트하우스에서 처음 만났다. 한씨는 피해 여성에 대한 경찰관의 질문에 잘 모르겠다는 취지의 말을 했다.

면담이 끝난후 한씨는 자신의 차량을 몰아 게스트하우스를 빠져나갔다. 경찰은 한씨의 답변과 다른 스텝과의 대화가 일부 불일치하자 오후에 다시 전화를 걸어 행선지를 파악했다.

200381_231574_5001.jpg
▲ 제주 게스트하우스에서 살행된 여성 관광객이 타고 다닌 렌터카. 살인 용의자 한정민은 8일 오전 6시2분 이 차를 타고 제주시 구좌읍 게스트하우스 인근 편의점에서 담배를 구매했다.<제주의소리>
결정적으로 오후 4시50분 게스트하우스에서 500m 떨어진 곳에서 피해 여성이 타고 다니던 렌터카가 발견되자 범죄 가능성에 무게를 두기 시작했다.

경찰 내부 지침상 실종신고가 접수되면 실종팀과 별도로 범죄 가능성에 대비해 형사팀도 함께 대응하도록 하고 있다.

결국 경찰은 한씨에 대한 신원조회에 나섰고 오후 7시30분쯤 용의자가 2017년 7월 해당 게스트하우스에서 여성 투숙객을 성폭행 한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사실을 처음 인지했다.

경찰은 곧 돌아온다는 한씨의 말을 믿고 게스트하우스에서 대기했지만 용의자는 자신의 차량을 이용해 공항으로 이동한 후 오후 8시35분 항공편으로 유유히 제주를 빠져나갔다.

김포공항에 도착한 한씨는 전철을 이용해 경기도 안양역으로 이동했다. 곧바로 인근 호텔에 몸을 숨겼다. 오후 11시에는 휴대전화 전원을 끊어 경찰의 위치추적을 막았다.

3.jpg
▲ 제주 게스트하우스 여성 관광객 살인 용의자 한정민이 11일 오전 1시쯤 경기도 안양시 한 호텔에서 엘리베이터를 타는 모습 .<제주지방경찰청 제공>
한씨는 11일 새벽 호텔에서 나온 뒤 수원시로 이동했다. 이날 오전 6시19분에는 수원시의 한 편의점에서 들러 물건을 구입하는 등 심야시간에 이동했다.

6시간 후인 11일 낮 12시20분쯤 경찰은 게스트하우스에서 5m 가량 떨어진 폐가에서 이씨의 시신을 발견했다. 당시 이씨는 폐가에 있던 물건 등에 덮여있는 상태였다.

성폭행으로 의심될 만한 정황은 확인됐지만 아직 부검에 따른 체액 검사 결과가 나오지 않아 경찰도 신중한 입장이다.

사인은 경부압박성질식으로 목졸림에 의한 것이었다. 다만 이씨가 사망 전 토를 해 정확한 사망 시간은 특정 짓지 못했다. 통상 부검의는 몸 속 음식물을 통해 사망 시간을 추정한다.

경찰은 7일 밤부터 8일 새벽 사이에 이씨가 살해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한씨가 8일 오전 6시쯤 피해여성의 렌터카를 홀로 타고 이동한 점에 비춰 8일 새벽이 유력한 상황이다.

한씨는 투숙객들의 의심을 피하기 위해 범행 직후 피해여성의 짐을 모두 창고로 옮기고 차량도 게스트하우스에서 500m 떨어진 곳에 숨겼다.

2.jpg
▲ 제주 게스트하우스 여성관광객 살인 용의자 한정민이 8일 오전 6시2분 제주시 구좌읍 게스트하우스
인근 편의점에서 담배를 구입하는 모습.<제주지방경찰청 제공>

8일 오전 투숙객들이 잠에서 깨자 피해여성이 토를 하고 사라졌다는 취지의 말까지 한 것으로 알려졌다. 실종신고가 이뤄지기 전까지 한씨는 태연하게 게스트하우스에서 일을 했다.

경찰에 따르면 한씨는 2017년 5월 구인광고를 통해 해당 게스트하우스에서 처음 일을 시작했다. 이후 투숙객과 스텝들에게 자신을 사장이라고 소개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씨가 2017년 7월 술에 취한 여성 투숙객을 2층 자신의 방으로 데려가 성폭행했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지만 정작 실제 게스트하우스 주인은 이 사실을 몰랐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한씨가 휴대전화와 신용카드를 사용하지 않아 추적에 애를 먹고 있다. 평소 연락을 취하는 친구도 없고 가족과도 왕래를 하지 않아 주변인 조사도 어려운 상황이다.

한씨는 다른 지역 출신으로 최근 수년간 전국 곳곳을 돌며 짧은 기간씩 일을 하며 생활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제주경찰은 한씨를 찾기 위해 13일 공개수사로 전환하고 전국 경찰서에 공조수사를 요청했다. 동부서와 광역수사대 등 형사 23명을 육지로 보내 검거에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4.jpg
▲ 제주 게스트하우스 살인 용의자 한정민이 10일 오후 8시35분 항공편으로 제주를 떠나면서 타고 간 자신의 자동차. 급했는지 차량을 출입구와 가장 가까운 임산부전용 주차장에 세우고 갔다. <제주의소리>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http://www.jejusori.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5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잡스 2018-02-15 21:07:45    
면담이라 조사라 ㅋㅋ
수사 기술부족이다.
무조건 초동수사가 잘못됐다.
하루에 잡힐것을 못잡고 범인은 토끼고 하늘만처다보다.
수배때리고 범인은 잘살허고 하는짓덜 ㅅㄴㆍ고는
220.***.***.210
profile photo
토박이 2018-02-15 09:05:49    
한심한 제주경찰 살인현장 출동시 관리자등 신원조회 최먼저지 몇명 집에보내야 정신차리지 고생을 사서하는 특별도경찰 두고봅시다
39.***.***.150
profile photo
ㅇㅇ 2018-02-14 16:33:42    
시신발견도 안됬는데 용의자 체포는 나중에 진범 아니면 누가 책임지라고? 경찰서장이 책임지냐? 경찰청장이 책임지냐? 말단만 조지겠지 또 ㅋㅋㅋ 공무원들 책임은 말단만 지는데 지침대로만 움직이지 무슨 방심 타령이냐 막상 사고터지믄 꼬리짜르기 하기 바쁜데
211.***.***.28
profile photo
불나방 2018-02-14 14:12:25    
기자야.. 전후 시간때별 상황 잘알아보고 까.. 무슨 시신도발견안됬는데 용의자를 체포하냐? 제발 생각하고 기사좀 써
223.***.***.242
profile photo
고팡 2018-02-14 16:30:46    
전후 시간 살펴보니 시신 발견은 11일 낮12시, 그 전인 10일 오후 4시 피해여성 차량 발견, 같은날 오후 7시쯤 용의자 한씨성폭행 혐의 재판의 피고 인지.
그러므로 경찰이 바로 수배 내렸으면 용의자가 공항 빠져나가지 못하고 체포했을테지.
시신 발견도 안됐는데 무슨 용의자 체포냐 항변말고 체포했으면 제대로 법의 심판을 받게 했겠지.
175.***.***.53
삭제
한정민 “곧 돌아간다” 말만 믿고 방심한 경찰 용의자 전국 활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