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강성의 예비후보 "준비된 일꾼, 화북을 위해 뛰겠다"

이동건 기자 dg@jejusori.net 2018년 03월 08일 목요일 14:31   0면
noname01.jpg
▲ 강성의 예비후보.
더불어민주당 강성의 제주도의원(화북동) 선거 예비후보가 8일 출마의 변을 통해 “더 나은 사회를 위해 도전한다”고 말했다.

강 예비후보는 “UN이 지정한 ‘세계 여성의 날’이다. 미투 운동이 큰 의미로 다가온다. 사회에 남아있는 성폭력, 가정폭력, 성매매 등과 여성의 참여를 배제하고 소외한 관행도 여성에 대한 폭력”이라고 말했다.

이어 “제주 여성은 척박한 환경 속에서 강인하게 살았다. 그럼에도 공적 영역에서 여성의 참여가 열악하다. 정치도 마찬가지다. 큰 용기를 내 더 나은 사회를 만들기 위해 도전한다. 다양한 현장에서 경험하고 실무능력을 쌓았다. 준비된 일뿐으로 구석구석 뛰겠다”고 공약했다.

강 예비후보는 “화북 공동주거지역은 포화상태다. 아이들이 놀거나 어른들이 쉴 공간이 필요하다. 주차장 시설도 확대해야 한다. 아직 가부장제적 관행이 남아있다. 여성이 도전하고 참여해 높은 장벽에 부딪혀야 한다. 후배와 딸들에게 희망을 주고 싶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http://www.jejusori.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성의 예비후보 "준비된 일꾼, 화북을 위해 뛰겠다"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