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광수 "교육감 친인척 일감 몰아주기, 명백한 반칙"

박성우 기자 pio@jejusori.net 2018년 03월 12일 월요일 09:49   0면
김광수 제주특별자치도교육감 예비후보는 12일 제주도교육청 일감 몰아주기 감사결과에 대해 "원칙이 없는 명백한 반칙행위"라고 비판했다.

1.jpg
▲ 김광수 제주도교육감 예비후보. ⓒ제주의소리
김 예비후보는 "우리 아이들도 학교 활동이나 점심시간에 새치기를 해선 안 된다는 걸 알고 있으며 자기와 친하다는 이유로 누군가를 자기 앞 줄에 세워줘도 안 된다는 것 또한 잘 알고 있다. 그것은 새치기가 명백한 반칙이며 잘못된 행동이라는 상식이 있기 때문"이라고 전제했다.

이어 "지난 7일 공개된 제주도감사위원회의 감사 결과에서 109건의 각종 행사 중 현직 교육감의 친인척이 운영하는 특정호텔과 49건의 수의계약을 한 사실이 밝혀졌으며, 이와 관련한 교육청의 주장 역시 객관적인 선정 사유가 없음이 감사위원회의 지적에서 드러났다"고 언급했다.

김 예비후보는 "평소 누군가 새치기를 하면 문제제기를 하고 당사자는 바로 사과하거나, 또는 사정을 설명하며 이해를 구하는 행동들을 하는 상식을 가지고 있는 게 반칙이 없는 정직한 사회"라면서 "해당 사실에 대해 주의를 받은 교육청이 침묵으로 무성의하게 일관하고 있는데, 이는 새치기를 한 채 남의 일인양 먼 산을 바라보며 팔짱을 끼고 있는 사람과 무엇이 다른지 생각하게 한다"고 비판했다.

김 예비후보는 "법령을 위반하지 않았다고 해서 잘못하지 않았다고 여긴다면 상식과 원칙을 지키려고 노력하며 살아야 한다는 것을 가르쳐야 하는 교육을 우리 아이들에게 어떻게 할 수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교육행정의 환경 특성상 어떤 특정한 지시가 없더라도 분위기나 눈치 만으로도 잘못된 행정 결정을 내릴 수 있는 만큼 교육행정의 공명정대한 결정이 곧 상위 결재권자의 의지임을 느낄 수 있는 환경 조성이 중요하다"며 "교육행정의 시스템은 어떠한 공약보다도 이러한 의지가 훨씬 중요함을 잘 알고 있고 묵묵히 실천해 갈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http://www.jejusori.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4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쌀로쥐 2018-03-22 17:18:51    
행위가 잘못됨 누가 인정해주나~ 맞는말임
106.***.***.232
profile photo
바꿉시다 2018-03-15 21:09:30    
참으로 웃기는 감사일세 요즘 트렌드가 무엇인가 공정성이다
허나 이번 감사는 공정성이 결여된 봐주기식 감사라고 보여지내요
대통령 가족에게 몇개라도 일감 몰아주면 탄핵 아닌가요
다시한번 당당하게 감사 요구합시다
14.***.***.246
profile photo
학부모 2018-03-12 22:56:38    
자기가 한 일은 어쩔 수 없다고 핑계대고...
남이 한 일은 곳감 빼먹듯이 한다고 빗대고...
이석뭊의 본성이 슬슬 드러나는 듯...
1.***.***.29
profile photo
도민 2018-03-12 10:12:37    
반칙허는 사름~~~
아웃 시켜얍쭈~~~
김선생님 !!
잘 햄수다!!
211.***.***.248
삭제
김광수 "교육감 친인척 일감 몰아주기, 명백한 반칙"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