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역사적 북미 정상회담 유력 후보 9곳에 제주 포함

이승록 기자 leerevol@naver.com 2018년 03월 13일 화요일 09:10   0면

뉴욕타임스, 판문점-제주도-평양-워싱턴DC-베이징 등 9곳 후보지 소개

201333_232843_5545.jpg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위원장 간 세기의 정상회담 유력 장소 9곳 가운데 제주가 포함됐다.

미국 뉴욕타임스(NYT)는 12일(현지시간) "일부 백악관 관리는 북미 정상회담이 결코 열리지 않을 것이라고 믿고 있다"고 전하면서도 판문점과 제주도, 평양, 워싱턴DC, 베이징, 제네바, 모스크바, 스톡홀름, 울란바토르 등 9곳을 후보지로 소개했다.

이 중 판문점이 가장 유력한 장소로 꼽힌다. 분단의 상징성이 있는 데다 북미 모두에 부담이 적은 곳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NYT는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석을 논의하기 위해 남북 간 회담이 열린 데다 4월 말엔 남북 정상회담이 개최될 예정인 판문점 '평화의 집'을 지목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도 11일 "스위스·스웨덴·제주도 등 장소가 많은 관심을 끌고 있는데 판문점도 유력한 대안 중 하나로 본다"고 말했다.

평양과 워싱턴DC도 주목받는 곳이나 난점이 적잖다.

북한이 트럼프 대통령을 평양에 불러들였다거나 김 위원장이 미국의 수도에 당당히 입성했다고 주장하는 등 대내외 '선전전'에 활용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NYT는 평양에서 회담이 개최될 경우 트럼프 대통령이 난처한 상황에 처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빌 클린턴 행정부 시절인 지난 2000년 매들린 올브라이트 국무장관이 방북해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집단체조를 관람했고, 당시 북측은 집단체조에서 미사일 장면을 시연해 북한과 미사일 협상을 위해 방북한 올브라이트 장관을 난처하게 한 적이 있다.

워싱턴DC 역시 가능성이 없진 않으나 김 위원장이 첫 해외 방문지로 미국의 수도를 택하는 것이 쉽잖은 데다 미국측으로서도 북측에 선전 기회를 주는데 주저할 수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나 파격적으로 정상회담을 제안하고 수용한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이 예측을 뛰어넘는 행보를 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NYT는 원희룡 제주지사가 북미 정상회담 장소로 제주도를 제안한 것을 소개하며 이곳을 후보로 올렸다. 제주는 서울 등 다른 도시보다 경호가 용이하다고 설명했다.

제주는 한소, 한미, 한일 정상회담이 열렸던 곳이기도 하다. 뿐만 아니라 김정은 위원장이 외가다.

원 지사는 "북미 정상회담이 제주에서 열리길 바란다"며 "양국이 이 같은 제안을 수용한다면 평화를 염원해 온 제주도민이 응원과 협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베이징과 모스크바도 후보지로 꼽혔다.

베이징은 과거 김정일 위원장이 자주 방문했던 곳이자 북핵 6자회담이 열렸던 곳이다.

일각에선 중국이 북미 정상회담 유치를 희망할 수 있지만 북·중 관계가 악화한 가운데 북측이 거절하면 중국의 체면이 구겨질 것을 우려하고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http://www.jejusori.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역사적 북미 정상회담 유력 후보 9곳에 제주 포함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