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주교육청, '성폭력 근절 추진단' 운영...미투 열풍 보조

박성우 기자 pio@jejusori.net 2018년 03월 13일 화요일 11:40   0면
1.jpg
▲ 제주도교육청. ⓒ제주의소리 자료사진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은 사회 전반에 걸치 '#미투' 운동에 힘을 싣기 위해 그간 학교 현장 중심으로 이뤄졌던 성희롱‧성폭력 진상파악 및 예방 노력을 학원 등 도민사회 전반으로 확대한다고 13일 밝혔다.

당초 교원인사과와 학생생활안전과 등 과 단위로 구성됐던 대책기구를 본청 단위로 격상, 성희롱‧성폭력 문제를 근본적으로 근절하는 데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도교육청은 교육부 방침에 따라 이계영 부교육감을 단장, 오승식 교육국장을 총괄대책반장으로 하는 '성희롱‧성폭력 근절 추진단'을 구성하고, 지난 12일 오후 본청 부교육감실에서 첫 번째 협의회를 개최했다.

추진단은 총괄대책반장 산하에 △교원인사과 △학생생활안전과 △총무과 △미래인재교육과 △감사관실 △공보관실로 구성됐다.

교원인사과와 학생생활안전과, 총무과, 감사관은 교직원‧학생 등의 성폭력 피해상황을 모니터링하고, 1차 조사 및 피해자 2차 피해 발생 예방에 나선다.

미래인재교육과는 학원 내 학생 대상 성희롱‧성폭력 피해 사례 점검 및 예방을 위한 지도 점검을 실시한다. 학원 강사 등에 의한 성범죄 발생 시 사안을 진상 파악하고 후속 조치를 진행한다.

사안이 발생할 경우 각 부서가 통합적이고 체계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시스템도 마련하게 된다.

또 이달부터 도교육청 홈페이지 메인 페이지 '인포존'에 '성희롱‧성폭력 신고 센터'를 구축해 누구나 쉽게 접속해 사안을 신고할 수 있도록 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근본적인 인권의 문제이기 때문에 본청 차원의 통합적이면서 세밀한 예방 및 조치 대책을 추진할 것"이라며 "학교 현장에'#위드유'문화가 정착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교육부는 지난 6일 전국 시도교육청 교육국장 회의를 갖고, 각 교육청별로 부교육감을 단장으로 하는 '성희롱‧성폭력 근절 추진단'을 구성, 운영키로 결정한 바 있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http://www.jejusori.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교육청, '성폭력 근절 추진단' 운영...미투 열풍 보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