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교육감도 모르는 공교육 공청회…명백한 관권선거”

좌용철 기자 ja3038@hanmail.net 2018년 03월 13일 화요일 17:13   0면

1.jpg
민주당, 도교육청도 모르는 공교육 활성화 간담회관권선거 규정 원희룡 도정 맹공

제주도가 6.13지방선거 90일을 앞두고 교육당국도 모르게 학교장과 학부모 등을 대상으로 공교육 활성화방안 의견수렴을 위한 간담회를 추진,  관권선거논란을 자초하고 있다.

<제주의소리>12일 단독 보도한 [“교장-학부모회장 총동원교육청도 모르는 간담회 논란] 기사가 나간 후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은 13일 논평을 내고 이를 관권선거로 규정하고는 강력하게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제주도는 최근 제주시 동()지역 초등학교를 수신처로 한 공교육 활성화 방안 의견수렴을 위한 간담회 개최 알림공문을 발송했다.

<제주의소리>가 입수한 공문에는 학교 교육환경 개선과 4차 산업혁명을 대비한 교육지원 방향 등 공교육 활성화 방안을 모색한다는 취지로, 13일과 15일 이틀에 걸쳐 제주시 동지역 초등학교 교장과 학교운영위원회 관계자 등에게 참석해달라는 내용이 담겼다. 시간은 낮 12, 장소는 한우고기를 전문으로 취급하는 음식점으로 통지했다.

어제(12) 참으로 어처구니 없는 내용을 접하게 됐다고 운을 뗀 민주당은 먼저 간담회 장소부터 문제 삼았다. 민주당은 간담회 장소가 모 쇠고기 전문점이다. 학교장과 학교운영위원들에게 값비싼 쇠고기를 대접하는 것이 공교육 활성화를 위한 것이냐고 반문한 뒤 자신의 선거를 위한 접대는 아닌가라는 의혹을 불러올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특히 원희룡 도정이 도교육청과 교육감을 허수아비로 만들고, 도민혈세로 자신의 선거운동을 공식적으로 진행하는 관권선거를 획책하는 일임이 자명하다고 몰아붙였다.

<제주의소리> 취재에 따르면 현재 도교육청은 3월을 공문 없는 달로 정해 학기초 교사들이 학생들의 학교적응과 교육에 집중할 수 있도록 최대한 배려하고 있다.

이에 대해 민주당은 학교현장을 중시한 도교육청의 정책을 비웃고, 단 한번의 협의도 없이 독단과 불통행정을 앞세워 일선 학교장 및 운영위원들에게 식사대접을 하는 것은 지방선거 3개월을 앞둔 시점에서 관권선거라 말하기 충분하다고 공세를 이어갔다.

지난 9일 고경실 제주시장의 요일별 배출제관련 브리핑과 관련해서도 도민들의 불편해하고 있는 쓰레기 배출문제에 대해 우리당 후보들의 공약과 대안제시가 있자마자 바로 시장이 나서서 반박하는 모습은 흡사 원희룡 자위대장의 모습이었다고 이 역시 임명직 시장의 선거개입 행위로 규정했다.

그러면서 제주도는 원희룡과 주변 사람들의 것이 아니다. 도민들의 지켜보고 있음을 명심하라고 경고장을 보낸 뒤 선관위에도 즉각적인 조사를 통한 합리적 조치를 주문했다.

이보다 앞서 김우남 예비후보(더불어민주당)도 이날 오전 선거사무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고경실 시장의 쓰레기 요일별배출제 기자회견과 공교육활성화 간담회를 정치개입 및 관권선거라고 규정하고 선관위의 엄중한 조사를 촉구했다.

특히 고경실 시장의 요일별 배출제기자회견에 대해 지방선거를 앞두고 공직자가 예비후보의 정책을 정면 비판한 것은 심각한 정치개입이자 월권행위라며 공직자 신분으로 고교 동창회장을 맡으면서 논란을 일으킨 시장이 선거에 노골적으로 개입한 것이라고 힐난했다.

김 예비후보는 또 원희룡 지사를 향해 이번 고 시장의 발표는 시장 단독으로 발표할 성격이 아니라며 이번 논란에 대해 분명한 입장을 밝힐 것을 촉구했다.

공교육 활성화 방안 간담회개최에 대해서도 원희룡 지사가 급해도 너무 급하다. 왜 정신을 못차리는 지 모르겠다이번 간담회는 선거운동 간담회로 의심의 여지가 없다. 명백한 관권선거의 전형이라고 규정했다.

한편 제주도는 관권선거 논란에 휩싸인 공교육 활성화 방안 간담회에 대해 매년 열어온 행사로 아무런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제주도 관계자는 <제주의소리>와 전화통화에서 그동안 시설환경개선 간담회 명목으로 학교의견을 수렴해 왔다. 교육청 재정으로 추진되는 사업도 있지만 비법정전출금으로 많게는 몇천만원씩 제주도가 직접 지원하는 사업들이 꽤 된다학교에서 제주도로 자꾸 건의가 들어오니까 간담회를 하면서 의견도 들어보기 위해 행사를 마련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선거를 앞두고 오해를 할 수 있지 않겠냐는 지적에는 오해가 있을 수 있겠지만, 요즘 이런 행사를 한다고 해서 누가 선거운동을 할 수 있겠나라고 반문했다.

반면 제주도교육청 관계자는 제주도 평생교육과에서 지원되는 예산이 꽤 있어 의견을 수렴하는 것으로 생각된다면서도 가끔 이런 경우가 있으면 어려운 측면이 있다고 미묘한 속내를 털어놨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http://www.jejusori.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19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입도 18세손 2018-03-14 14:26:38    
논조가 제주의 소리 답다...그냥 원희룡지사가 싫다고 해라. 대안을 제시하지도 못하면서 무조건 비판만 하니 참...그리고 여기 댓글 다는 분들...기본적 소양을 갗추시길...욕설과 비아냥 뿐이니 많이 거북하다.
115.***.***.99
profile photo
새침뜨기 2018-03-14 13:40:24    
평범한주부. 김우남후보의 현 쓰레기배출정책 반대는 완전 헛다리. 쓰레기 분리와요일별배출이 힘들었지만 제주를 위해 후대를 위해 도민으로서 해야할 일이였기에 불편을 감수하면서도 군소리 안하고 열심히 해온 주부임. 이젠 요일별 배출종목도 줄줄 외우고 힘들어도 사명감에 그날 그날 버릴려고 노력하는데 불편하다고 해온 정책을 바꾸어야 한다 이건 정말 아님. 표 떨어지는 소리. 정치 감각이 없음. 따라서 제주시장 대응 적절하다고 봄
175.***.***.197
profile photo
해명 2018-03-14 11:29:41    
교육감이 나서서 해명하라
211.***.***.210
profile photo
교육감 출마 ? 2018-03-14 11:29:29    
여론조사에서도 밀리고 현순실 농단 의혹에서 자유로울 수가 없기 때문에,
지사 포기하고 한 단계 낮추어 교육감 출마 ?
이 마저도 어려울텐데
도대체 신뢰가 안되는 인간이다
너 할 일이나 제대로 허라
지금 남의 일에 대해 콩내라 팥내라 할 때가 아니다
223.***.***.62
profile photo
세상에서 가장 비겁한 짓 2018-03-14 10:10:58    
세상에서 가장 사악한 짓은,
100 미터 달리기를 하는데 남들보다 30미터 앞서서 뛰려는 것입니다.
이런 인간들에게는 사회 정의와 공정은 없고 사익추구 행위 밖에 없습니다.
그래서 매사 오로지 자기 혼자만 살려고 꼼수 협박 편법을 동원해 상대를
짓밟으려 하는 것입니다.

이러한 사회의 암덩어리는 빨리 제거하지 않으면 선량한 도민까지도
같이 중병을 앓게 됩니다.
도민 다수가 중병없이 진정한 행복을 누릴 것이냐,
아니면 사악한 정상배들의 배만 불리우며 불행한 삶을 택 할거냐는,
결국 도민들 선택에 달려있습니다
도민들 스스로 불행을 자초하지 마십시요
58.***.***.238
profile photo
따라쟁이 2018-03-14 09:55:38    
얘고 이명박처럼 포토라인에 서고 싶어하네.
27.***.***.190
profile photo
ㅋㅋㅋ 2018-03-14 08:52:19    
ㅋㅋㅋㅋㅋ 네커티브 황재 민주당ㅋㅋㅋㅋ이겨보잰바락햄꼬ㅋㅋㅋ열심히 놈하는거 욕합써ㅋㅋㅋㅋ.
자기들. 질꺼닮으난. 노력많이들합써
223.***.***.17
profile photo
우남님걱정 2018-03-14 08:12:37    
우남예비후보님!
한걸허게 타후보 흠잡을디 어신가에 신경쓸 시간이 어디 이수꽝? 혼저 혼저 도릅서. 경허고 사람은 누구나가 비방하는사람은 좋아허지 않험니다.
잘허는 쓰레기줄이기 정책도 깎아내리젠 허지말앙
지속발전정책으로 허캔 햄서사 사람들이
연속성 있을루구나 허영 한번 찍어보카? 헐건디
도지사나 허캔허멍
더 좋은 정책은 뭐가 이신지 연구는 안허고~~~
좋은정책을 전면폐지니~
선거법위반이니~
국회의원이난 했댄허곡~~
경허난 국회가 맨날 싸움박질만 헌댄
국민들이 혀를 내둘럼수께~
여의도에서 이상헌것만 배웡 와수꽈
정신촐립서
223.***.***.218
profile photo
바람처럼 꽃처럼 2018-03-14 07:45:42    
잔머리로 정치하는 원희룡.작작 추접기 그만 떨어라.
뻘짓 그만 떨고 현광식 도정 농단에대해 입장 똑바로 밝혀.
관거선거. 선거꾼투입등 별짓 다해도 너는 이번에 안돼.
그게 원희룡 니 운명이야.
180.***.***.135
profile photo
지나치다 2018-03-14 11:27:04    
겅해도 도민이 뽑은 도백인데 기본 예의는 갖추고 비판헙써
수준이 영 아니올씨다
175.***.***.91
profile photo
송땡땡.윤서~~ 2018-03-14 07:14:12    
헤롱아.
평소에 잘해라. 선거때 되니 안하던 짓거리들
부부세트로 하지 말고.
진짜 역겹드라.
선거 걱정되어서 부부 출동~
관권 총동원이냐?
49.***.***.103
profile photo
하는짓이 2018-03-14 01:22:14    
원이 하는 짓거리를 보면
기준도ㆍ법도 없다
어제ㆍ오늘 일두 아니니 이젠 놀랍지도 않는다
제발 이대로만 하세요
원지사님
6월이후엔 제주에서 이사가시고
110.***.***.229
profile photo
쇠고기 2018-03-14 00:25:52    
한우프라자라?
한우소비촉진이라도 하는겁니까?
식당서 말고 경 헐려면 아니 학교회의실이나 기타 얼마든지
많을텐데 ... 생각이 ...우선 먹고보자 맛있는거로... ㅋ 제발 좀 잘헙서덜게.
121.***.***.28
profile photo
나도 2018-03-14 00:19:50    
나도 소고기가 오늘따라 땡긴다!
나는 왜 안사줘?
직접 지지 않고
소고기 사주면
이심전심?
223.***.***.110
profile photo
나쁜 넘 2018-03-13 19:25:07    
현순실 농단 사실대로 밝히고 감옥으로 가라
참 지저분하고 비겁한 넘이다
223.***.***.73
profile photo
헐... 2018-03-13 18:59:14    
이건 공무원이 세금을 지멋대로 쓴 공금유용 아니야?
112.***.***.204
profile photo
나뿐지사 2018-03-13 18:18:58    
회룡아 나도 좀사주라 먹어보개
한심헌놈 너 경 돈 많으냐
위선자 김기춘 우병우 보다
너가 더 나뿐거 담다 한심헌놈
223.***.***.251
profile photo
청와대는 2018-03-13 17:58:03    
10만원 가까이 하는 도시락도 먹는데~~
223.***.***.159
profile photo
너 sp지 2018-03-13 19:38:16    
씀씀이 커졌네 쨔슥. 청와대도 팔고 배짱도 커졌네.
39.***.***.55
삭제
“교육감도 모르는 공교육 공청회…명백한 관권선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