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창식 "학교 환경교육 총체적 부실, 관련 조례 제정"

박성우 기자 pio@jejusori.net 2018년 03월 27일 화요일 17:31   0면
6.13전국동시지방선거 제주특별자치도의회 교육의원 선거 제주시 서부선거구 김창식 예비후보는 27일 보도자료를 내고 "청정제주를 보존하기 위해 환경교육진흥법을 근거로 '학교 환경교육 관련 조례'를 제정하겠다"고 공약했다.

1.jpg
▲ 김창식 예비후보.
김 예비후보는 "제주도가 쓰레기 처리의 심각성을 인식해 재활용을 위한 분리배출, 요일별 쓰레기 배출 제를 실시하고 있으나 단순히 쓰레기 처리에만 머물러서는 안 된다. 세계적인 자연경관 도시로 지정된 우리도가 천혜의 자연환경을 아름답게 가꾸고, 환경도시로 거듭나기 위해서는 어린 청소년기 때부터 환경교육을 체계적으로 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현재 제주도 학교 환경교육은 환경교육 전공교사가 절대 부족한 실정이며, 재량활동 시간을 이용한 환경교육도 일부 학교에 국한되고 있다"며 "중고등학교의 환경교육 과목도 입시 위주의 교육과 일반 교사들의 환경교육 연수기피 현상 등으로 제자리를 찾아가지 못하고 있어 환경교육이 총체적으로 부실한 실정"이라고 진단했다.

김 예비후보는 "이를 시급히 개선하기 위해 환경교육진흥법을 근거로 '학교 환경교육 관련 조례'를 제정해야 한다. 청정제주를 보존하고 미래의 주인이 될 학생들에게 의식의 개혁과 실천의지를 체득할 수 있는 지원 장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 예비후보는 "조례에 포함될 주요 내용으로 '그린 스타트' 운동과 연계한 환경 동아리를 각 급 학교별로 조직할 수 있도록 하며, 활동경비를 지원할 근거를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제언했다.

또 "외부 환경 전문가를 적극 활용해 교원들에 대한 환경교육 연수를 이수토록 하며, 다양한 환경보전 자원봉사대를 조직하여 봉사활동의 기회를 부여하고, 활동실적을 공인해주는 제도 등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http://www.jejusori.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식 "학교 환경교육 총체적 부실, 관련 조례 제정"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