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주4.3, 법률적 뒷받침 된 지방공휴일 지정 ‘청신호’

좌용철 기자 ja3038@hanmail.net 2018년 04월 05일 목요일 13:22   0면

위성곤 의원, 지방자치법 개정안-강창일 의원, ‘지방공휴일 법률 제정안발의

위성곤(질문 250).jpg
▲ 위성곤 국회의원. ⓒ제주의소리
4.3국가추념일과 같이 특별한 역사적 의의를 가진 날을 지방자치단체가 스스로 지방기념일로 지정하고 정부와 협의해 지방공휴일로 지정할 수 있도록 하는 법률 개정안이 2개가 제출돼 법률적 뒷받침이 된 ‘4.3추념일의 지방공휴일 지정에 청신호가 켜졌다.

더불어민주당 위성곤 국회의원(서귀포시)5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지방자치법 일부개정법률안(지방자치법 개정안)’을 발의했다고 밝혔다.

지방자치법 개정안에 따르면 지방자치단체는 주민들에게 특별한 역사적·사회적 의의를 가지고 널리 알려져 있으며 국민의 공감을 받을 수 있는 날을 지방기념일로 지정할 수 있도록 명시했다.

이는 해당 지방자치단체 또는 지역에 국한해 적용되는 공휴일의 지정에 대해서는 현행 법률이 규정하고 있지 못해 중앙정부와 지방정부 간에 마찰이 발생되는 등 지방분권의 의미를 제대로 살리지 못하기 때문이다.

개정안은 또 지방자치단체가 행정안전부 장관과 협의해 지방공휴일을 지정할 수 있게 하고, 지방기념일 취지에 맞는 행사와 홍보 등 각종 사업을 추진할 수 있도록 규정했다.

위성곤 의원은 제주4.3을 비롯해 5.18민주화운동 등의 역사적·사회적 의미에 대해 대다수 국민들이 공감하고 있고 그 정신을 계승하고 확산시켜야 할 시대적 의무를 갖고 있다고 법률안 발의 취지를 설명했다.

이어 지방공휴일 대상에서 일선 학교 등이 제외되면서 법률 개정의 취지를 살리지 못하는 부분이 있다이런 부분을 면밀히 검토해 대안을 마련하는 등 지방공휴일의 지정 취지를 살리고 제주4.3, 광주5.18민주화운동 등의 정신을 확산시켜나가도록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앞서 같은 당 강창일 의원(제주시 갑)은 지난달 30일 위성곤 의원이 제출한 개정법률안과 같은 취지의 지방공휴일에 관한 법률 제정안을 발의했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http://www.jejusori.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제주4.3, 법률적 뒷받침 된 지방공휴일 지정 ‘청신호’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