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학교 운영비 사용하겠다" 학부모 봉사수당 챙긴 교원

박성우 기자 pio@jejusori.net 2018년 04월 16일 월요일 13:34   0면
제주교육청, '청탁금지법' 위반 사례 첫 적발...정직 1월 처분

이른바 '김영란법'으로 불리는 부정청탁금지법 시행 후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에서 첫 위반 사례가 적발됐다.

16일 제주도교육청에 따르면 지난해 8월 제주도내 모 고등학교 비교과 교사 A씨는 학교에서 자원봉사한 학부모가 받은 수당의 일부를 "학교 운영비로 사용하겠다"며 챙긴 것으로 확인됐다.

A씨가 받아간 금액은 15만원으로, A씨는 얼마 후 학교 내에서 문제가 불거지기 시작하자 학부모에게 이 돈을 돌려준 것으로 조사됐다.

도교육청은 A씨에 대한 중징계를 요구했고, 지난 6일 징계위원회를 거쳐 정직 1월에 징계부과금 3배를 처분했다.

이종필 도교육청 감사관은 "청탁금지법은 준 사람과 받은 사람 쌍방을 처벌하게 돼 있는데, 이번 경우는 청탁을 위해 돈을 준 것이 아니라 학교 운영비를 명목으로 준 것으로, 학부모에 대한 처분이 없도록 하기 위해 자체적으로 해결한 사례"라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http://www.jejusori.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도민 2018-04-16 15:10:35    
제주도 교육청 여기는 쓰레기통인가? 비리가 마구마구 터져나오네

분리수거도 못할놈들하다가 애들이 좋은거 많이 배우겠다 ㅉㅉ
59.***.***.220
삭제
"학교 운영비 사용하겠다" 학부모 봉사수당 챙긴 교원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