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불법체류 노동자들, 공공분야 공사현장까지 잠식"

박성우 기자 pio@jejusori.net 2018년 05월 16일 수요일 11:19   0면
1.jpg
16일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는 한국노총 전국건설산업노도 제주지부. ⓒ제주의소리
한국노총 건설노조 "외국인 불법고용 업체 강력 제재해야"

불법체류 외국인 노동자들이 제주도내 일선 건설현장을 잠식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일자리를 빼앗긴 내국인 노동자들이 '외국인근로자 불법고용 근절'을 촉구하고 나섰다. 특히 이들은 공공부문 건설 현장에도 불법 외국인노동자들이 점령했다며 조직적인 대응의지를 밝혔다.

한국노총 전국건설산업노조 제주지부는 16일 오전 10시30분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정부와 제주자치도는 외국인노동자를 불법으로 고용하는 업체에 대해 적극적으로 단속하고 강력한 제재를 실시하라"고 촉구했다.

노조는 △불법노동자 고용 업체에 대한 입찰 참여제한 △수시 적발업체의 퇴출 △공공사업 부지 지역 노동자 우선 고용 정책 △공사 규모 상관 없는 집중 단속 △불법외국인 고용근절 공사장 현수막 의무 설치 △시공관계자 교육 강화 및 불법고용 근절 서약서 작성 등을 요구했다.

이들은 "공공기관에서 시행되는 사업부지에서도 쉽게 불법 외국인노동자를 볼 수 있을 정도로 많은 외국인노동자가 투입되고 있다. 심지어 사기업 또한 불법 외국인 노동자가 아니면 공사가 진행되지 않을 정도로 많은 외국인노동자가 투입돼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노조 제주지부에서 조사한 바 서귀포시 신시가지 공공청사 신축 청사 건축현장, 시내 대규모 오피스텔 및 아파트 등 건축현장, 대정읍 공공기관 사업부지 등 모든 현장에서 불법으로 고용된 외국인노동자가 버젓이 투입돼 우리의 생존권을 파괴하고 자본이 해외로 유출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제주도는 불법고용하는 업체에 대해 자격정지 및 입찰 참여를 제한하는 강도 높은 벌칙 시행을 요청하며, 도내 공공기관은 사업부지 내 참여하는 시공사 등 사업부지 내 건축현장에 대해 불법 외국인노동자 고용 근절을 위한 관리·감독을 철저하게 강화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노조는 "현재 각 당 도지사 후보 누구 하나 불법체류 외국인 노동자 관련된 정책을 내놓지 않고 있는 점에 매우 실망적"이라며 "도지사 후보는 빠른 시일내에 지역 건설노동자를 위하여 안정적 고용과 부당 대우를 받지 않도록 정책적으로 요청한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http://www.jejusori.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4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_+ 2018-05-17 17:55:48    
노동조합에서 하는 기자회견에 근로자란 표현은....게다가 외국인노동자가 건설현장에서 일한게 하루 이틀도 아니고 건설경기가 많이 죽긴 죽었나보네~ 이렇게까지 하는걸 보니~
14.***.***.169
profile photo
상생 2018-05-17 01:23:11    
우리 부모님 세대에 살기 어려워
일본 밀항해서 막일로 돈벌어
가세를 일켜 세운 그때를 상기해
보자.
불법..옳지 않은 쪽에 속한다.
건설현장,농.어가 부족한 일손도
채우고 저들도 같이할 수 있는 방안을 찾았음 한다.
211.***.***.127
profile photo
어승생 2018-05-16 15:42:22    
아직 공사 끝내야 할곳 많으니 냅둬라.
토끼사냥 아직 안 끝났다.
한노총 설치는 것 보니 어지간히 배가 고픈가 보네!!
112.***.***.96
profile photo
도민 2018-05-16 12:00:50    
불법체류자 신고 센터 개설해라

사용자 불법체류다 모두 신고 포상 가능하게 제도만 만들어 놓으라

내가 다 심어다 놓으켜
211.***.***.216
삭제
"불법체류 노동자들, 공공분야 공사현장까지 잠식"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