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덥다 더워" 제주시 31.1도...'5월 기온' 역대 2위

한형진 기자 cooldead@naver.com 2018년 05월 16일 수요일 17:02   0면
1.jpg
남쪽서 불어오는 훈풍, 한라산 지나며 건조해져 기온 올라...“내일까지 더위 지속”

한 여름을 방불케 하는 무더위가 제주도 북부 지역을 강타했다.

16일 기상청에 따르면 오후 4시를 기준으로 제주시 기온이 31.1℃까지 치솟았다. 흐리고 빗방울까지 보인 서귀포(22.1℃), 고산(21.3℃), 성산(22.2℃)과는 극명하게 대조된다. 

제주지방기상청에서 측정하는 제주시 5월 기온으로는 역대 두 번째로 높다. 이전에는 2004년 5월 28일, 30.8℃가 2위였다. 1위는 1993년 5월 13일, 31.6℃다.

기록적인 더위는 따뜻한 남풍류에 의한 ‘푄(Fohn)’ 현상 때문이다. 기상청은 “대체로 맑은 날씨에 따뜻한 남풍류에 의한 푄현상과 강한 일사 현상이 더해져 기온이 30도 이상 올랐다”고 밝혔다. 

기상청은 “따뜻하고 습한 공기가 한라산을 넘어가면서 바람이 불어가는 쪽(풍하 측)인 제주도 북부의 기온이 올랐다”고 덧붙였다.

고온 현상은 따뜻한 남서풍이 지속되는 17일까지 이어지다가, 모레(18일) 비가 오면서 기온이 낮아지겠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http://www.jejusori.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쪼아요 2018-05-16 18:50:57    
겨울엔
제베리아
여름엔
제프리카
극심한 날씨
쪼아요.
39.***.***.176
삭제
"덥다 더워" 제주시 31.1도...'5월 기온' 역대 2위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