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문대림 "힘 있는 집권여당, 책임지는 도지사 될 것"

이동건 기자 dg@jejusori.net 2018년 06월 12일 화요일 17:17   0면
noname01.jpg
더불어민주당 문대림 제주도지사 후보가 공식선거 운동 마지막 날 제주 곳곳에서 지지를 호소했다. 

문 후보는 12일 서귀포올레시장에서 마지막 유세를 갖고 “제주와 서울이 청년을 위한 상생정책 협약을 맺었다. 제주청년을 위해 임기 내 1조590억원을 투입하겠다. 청년이 나서야 활력이 생긴다. 어떤 고난이 닥쳐와도 제주 청년 저력을 믿고, 제주의 미래를 개척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 4년은 많은 것이 거짓이었다. 협치를 한다고 매일 싸움만 하다 허송세월을 보냈다. 재활용품 요일별 배출제 강요로 도민만 불편했다. 분리배출된 쓰레기는 결국 혼합 소각됐다. 도민을 속였다. 대중교통체계 개편으로 엄청난 혈세가 낭비됐다. 법적 근거도 없이 단속한다고 도민을 협박했다. 과대포장”이라고 원희룡 도정 4년에 대해 혹평했다. 

이어 “정화되지 않은 오폐수가 바다로 흘러가고 있지만, 무소속 원희룡 후보는 방치했고, 주민들과 현장에서 머리를 맞대지도 않았다”며 “선거 막바지 바닥민심이 요동치고 있다. 정치선배이자 동지인 김우남·강기탁 동지가 힘을 보태고 있다”고 말했다. 

문 후보는 “수만명의 민주당원이 돌아오고 있다. 제주시민사회를 비롯해 각종 단체들이 하나 돼 힘을 주고 있다. 몸소 체감하고 있다. 제주를 진정 변화시키고자 하는 시민들이 결집하고 있다. 힘 있는 집권 여당 도지사, 책임질 줄 아는 도지사가 되겠다”고 말했다. 

그는 “여성들이 살맛나는 제주를 만들겠다. 여성 창업을 지원하고, 산후조리비·아동청소년 대중교통비·교복 무상 지원 등 생활비 부담을 덜겠다”며 “(여성들은)출산과 육아, 보육비와 학원비로 허리가 휘지만, 강인함으로 헌신한다. 고개가 숙여진다”고 말했다. 

문 후보는 “제주4.3의 완전한 해결을 위해 국비 1조5000억원을 확보하겠다. 고통과 역경, 아픔을 이겨내며 평화의 섬 제주를 만든 노인들의 평안한 노후를 위해 의료비 지원과 경로당 주치의제 도입, 방문간호사업 확대 등을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후보는 이날 오전부터 제주시를 걸어다니며 아침 인사와 거리 유세를 펼치기도 했다. 오후 11시30분쯤에는 제주시청 어울림마당에서 지지자들과 간담회를 가질 예정이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http://www.jejusori.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제주사랑 2018-06-13 10:10:59    
제주도는 특별자치도입니다..중앙당의 지원없이는 힘이없는 문대림이 과연 자치를 할 수 있을까요?
제주는 대한민국의 모든면에서 선도적 역할을 해야합니다. 누구나 집권당의 후보만 되면 당선될거라는 생각부터 고쳐야 합니다. 정당이 후보는 만들지만 당선은 도민들의 한표한표가 만듭니다. 문대림 후보야 말로 정당정치의 가장큰 문제점을 보여주는 좋은 예라고 생각합니다. 도민 여러분, 정당정치의 한계를 뛰어넘는, 진정한 민주주의의 모델을 제주도가 보여주면 어떨까요?
59.***.***.125
profile photo
문대림~ 2018-06-13 07:33:19    
총력유세때 원고 보면서 연설하는거 보고 완전 실망!!!
14.***.***.104
삭제
문대림 "힘 있는 집권여당, 책임지는 도지사 될 것"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