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날씨] 제주시 33.1도 올여름 최고기온 당분간 더위

김정호 기자 newss@hanmail.net 2018년 07월 10일 화요일 15:31   0면
여름.jpg
제주 북동부지역을 중심으로 기온이 치솟으면서 올 여름 가장 더운 날씨를 보이고 있다.

10일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25분 제주시 낮 기온이 33.1도까지 올라 올 들어 가장 높은 기온을 기록했다.

7월 기준 제주시에서 가장 더웠던 해는 1942년 7월25일이다. 당시 낮 기온인 37.5도까지 올랐다. 역대급 더위가 찾아온 지난해 7월21일에도 낮 기온이 37.0도까지 치솟았다.

당분간 따뜻한 수증기가 남풍을 타고 지속적으로 유입되면서 낮 기온은 평년을 웃돌아 31도 안팎을 보이겠다. 내일은 기온이 더 올라 폭염 관심지역이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

폭염 관심 지역은 하루 최고기온이 31도 이상인 상태가 3일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는 곳이다. 폭염주의보는 하루 최고기온이 33도 이상인 상태가 이틀 이상 이어질 때 발효한다.

장마전선이 북한지방으로 북상하면서 장맛비는 당분간 소강상태에 들겠다. 다만 제8호 태풍 마리아(MARIA의 이동 경로에 따라 장마전선의 위치는 유동적이다.

제8호 태풍 마리아는 10일 오전 9시 현재 일본 오키나와 남남서쪽 약 26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27km 속도로 서북서진하고 있다.

내일까지 남풍이 지속적으로 유입되면서 지형적 효과가 더해져 제주도 북부와 산지를 중심으로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부는 곳이 있겠으니 시설물 관리에 주의해야 한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http://www.jejusori.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날씨] 제주시 33.1도 올여름 최고기온 당분간 더위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