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주해경, 고무보트 뒤집혀 물에빠진 30대 구조

박성우 기자 pio@jejusori.net 2018년 07월 10일 화요일 18:01   0면
1.jpg
▲ 사진=제주해양경찰서
레저용 고무보트가 뒤집혀 물에 빠진 30대 남성이 해경에 구조됐다.

제주해양경찰서는 10일 오후 3시 32분께 제주시 한경면 판포 포구에서 물에 빠진 이모(38)씨를 긴급 구조했다고 밝혔다.

해경에 따르면 이씨는 판포리 앞바다에서 고무보트를 타고 수상레저 활동을 즐기던 중 바람에 의해 보트가 뒤집히면서 표류했다. 구명조끼를 착용하지 않고 있던 이씨는 육지와 점점 멀어지며 차귀도 해상으로 떠밀려 내려갔다.

해경은 민간구조대원 이모(24.여)씨의 신고를 받고 연안구조정을 급파했다. 표류하던 이씨는 제주시청에서 파견된 또 다른 민간구조대원인 강모(24)씨의 도움을 받아 구조를 기다렸고, 신고 8분만에 도착한 해경에 의해 무사히 구조됐다.

이씨는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지만 저체온증을 호소해 119구급대에 인계, 제주시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http://www.jejusori.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도민 2018-07-10 18:45:51    
포구 해안가 갯바위 안전 취약지대에서 물놀이하는거 제한 좀 해야하는거 아닌지?

사고는 수시로 터지고 물에 빠져 익사자 나와야 또 신경을 쓸껀지

118.***.***.17
삭제
제주해경, 고무보트 뒤집혀 물에빠진 30대 구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