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민주노총 “원희룡 제주지사 노동존중 공약 지켜야”

김정호 기자 newss@hanmail.net 2018년 07월 11일 수요일 10:50   0면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11일 성명을 내고 원희룡 제주도지사를 향해 후보시절 약속한 일자리와 노동존중 공약 이행을 촉구했다.

민주노총은 “원 지사는 선거 공약으로 10개 분야 200개 세부과제를 제시했다”며 “반면 이번 조직개편에서는 일자리 노동정책관제 뿐만 아니라 노동 자체가 실종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제주 고용률 1위는 빛 좋은 개살구일 뿐 고용형태와 임금, 근무시간 등의 지표는 최하 수준을 면치 못했다”며 “임금수준도 전국 평균보다 90만원 낮은 최하위”라고 밝혔다.

입법예고 된 제주특별자치도 행정기구 설치 및 정원 조례 일부 개정 조례안에 대해서도 “개정안 어디에서도 노동정책 수립과 일자리 질을 개선 노력을 찾아볼 수 없다”고 강조했다.

민주노총은 이에 “원 지사는 지금 당장 일자리 노동정책관제를 도입해 노동조건 개선과 일자리확충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주문했다.

노동정책관은 노동자 권익보호와 노동행정을 담당하는 지방자치단체 내 직책이다. 경기도에서 경제실 산하에 일자리 노동정책관을 운영하고 있다.

원 지사는 2017년 5월 근로자종합복지관 개관식 참석 당시 “노동과 기업과 도민 사회가 함께 상생하기 위해 제주형 일자리, 노사협력, 노동존중 사회를 만들어나가겠다”고 말한바 있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http://www.jejusori.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민주노총 “원희룡 제주지사 노동존중 공약 지켜야”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