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주 바닷가 낚시객-수상레저객 익수사고 잇따라

박성우 기자 pio@jejusori.net 2018년 07월 11일 수요일 13:25   0면
제주 바닷가에서 낚시와 해양레저 등을 즐기다가 물에 빠지는 사고가 잇따라 발생했다.

서귀포해양경찰서는 지난 10일 오후 8시 40분께 서귀포시 외돌개 앞 해상에서 너울성 파도로 물에 빠진 낚시객 김모(47)씨와 김씨의 아들(17) 등 2명을 구조했다고 11일 밝혔다.

해경에 따르면 이들 부자는 해안가에서 낚시를 즐기던 중 갑자기 몰아친 파도로 인해 바다로 빠졌다.

신고를 접수한 해경은 서귀포파출소 경찰관과 서귀포해경구조대를 사고해역으로 급파했고, 민간구조선에 경찰관을 탑승시켜 긴급 구조에 나섰다. 김씨 부자가 구조된 것은 오후 9시 24분께다.

김씨 등은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지만 탈진과 저체온증 증세를 보여 서귀포시내 병원으로 긴급 이송됐다. 김씨 부자는 현재 치료를 받고 퇴원 조치된 것으로 전해졌다.

같은날 오후 7시 50분께 서귀포시 성산읍 섭지코지 인근 해상에서는 고무보트가 뒤집어지면서 또 다른 김모(50)씨가 표류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신고를 접수받고 출동한 성산파출소 연안구조정은 오후 8시20분께 김씨를 구조, 신양포구로 입항했다. 다행히 김씨는 건강에 큰 이사이 없어 안전계도 후 귀가했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http://www.jejusori.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도민 2018-07-11 17:01:21    
익사사고 나서 시체가 바다에 둥둥 떠다니는꼴을 봐야 정신을 차리지
14.***.***.137
삭제
제주 바닷가 낚시객-수상레저객 익수사고 잇따라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