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녹지국제병원 찬성 측도 "서울대병원 유치", 왜?

이동건 기자 dg@jejusori.net 2018년 07월 31일 화요일 17:11   0면
IMG_1836.JPG
▲ 31일 오후 2시 서귀포시 청소년수련관에서 녹지국제병원 공론조사 관련 지역별 도민토론회가 열렸다.
공론조사 서귀포 토론회...신은규 교수 "허가 또는 불허 따른 손익 면밀히 따져보자" 제안 

국내 1호 영리병원이 될 수 있는 제주헬스케어타운 내 녹지국제병원 개설 허가에 따른 손익과 불허에 따른 손익을 계산해 도민들의 판단을 돕자는 제안이 녹지병원 찬성 측에서 나왔다. 특히 이 제안자는 “서울대학교병원 분원 유치야말로 헬스케어타운의 완성”이라고 발언해 이목을 끌었다. 서울대병원이 비영리병원이어서다. 

31일 오후 2시부터 서귀포시 청소년수련관에서 제주도 공론조사위원회가 주최·주관한 녹지국제병원 공론조사 관련 지역별 도민 토론회(서귀포시)가 열렸다.

토론회는 전날 제주시 토론회에서 처럼 녹지병원 찬성(허가)과 반대(불허) 측이 각각 녹지병원과 영리병원에 대해 설명하는 것으로 시작됐다.

지정토론에는 찬성측에서 신은규 동서대학교 보건행정학과 교수 장성인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교수 고태민 전 제주도의원, 반대측에서 △우석균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 대표 오상원 제주도 보건의료정책심의위원회 위원 홍영철 제주참여환경연대 공동대표가 각각 참여했다. 녹지병원 허가에 따른 의료비 폭등과 녹지병원 불허에 따른 소송 우려 등 찬반이 엇갈렸다.

토평마을회장 오창훈씨는 “엄격한 기준에 따라 헬스케어타운이 건설됐고, 병원이 지어졌다. 주민들은 마을 발전을 위해 조상들의 무덤까지 파헤치면서 토지를 매각했다. 서귀포 의료 현실은 좋지 않다. 언제까지 찬반 투표를 할 수 없다”며 조속한 사업추진을 요구했다. 

지난해 2월 서울에서 제주로 이주했다고 밝힌 임봉주씨는 “서귀포에 사는 사람도 좋은 의료 시설을 누리고 싶다. 소송비만 생각할 것이 아니라 소송 기간도 생각해야 한다. 서귀포시민들은 의료 혜택을 받기 위해 언제까지 기다려야 하는가”라고 반문했다.

이에 우석균 대표는 “서귀포시 의료수준을 얘기하는데, 녹지병원은 일반 도민이 이용하기 힘든 시설이다. 교통사고가 나도 녹지병원에서 성형수술을 할 수 없다. 아마 다른 병원 응급실로 안내할 것”이라며 “우리(반대측)가 얘기하는 것도 차라리 서울대병원처럼 수준 높은 비영리병원을 유치하자는 것”이라고 답했다.

병원에 근무한다고 밝힌 양윤란씨와 이인화씨는 녹지병원 반대 의견을 피력했다.

이들은 “영리병원이 들어서면 병원은 환자를 비롯해 간호사마저도 돈으로 보게될 것”이라며 “직원 고용효과도 비영리병원이 더 좋다. 정말 도민을 위한다면 공공의료병원을 세워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목을 끈 발언은 신은규 교수의 마무리 멘트에서 나왔다. 

그는 “서울대병원 유치야말로 (진정한) 헬스케어타운 완성”이라고 말했다. 찬성측 인사 조차 서귀포시 의료의 질을 높이려면 수준높은 공공의료병원 설립이 더 좋다는 점을 인정했다고 볼 수 있는 대목이다.

신 교수는 “녹지병원 개설이 무산될 경우 발생할 법적 손해배상 최대 금액과 개설에 따른 피해 우려 금액 등을 산정할 것을 제안한다. 각각의 최대 피해금액과 도민이 누리게 될 수혜 금액을 알려 도민들의 선택을 돕자”고 제안했다.

이어 “제주도민들도 (자신들이)누리게 될 이익을 극대화하고 피해를 최소화해야 할 것이 아닌가”라고 덧붙였다.

신 교수는 “녹지병원 개설에 따른 우려가 있는데, 병원이 개설되면 (내가 나서서라도)성형외과, 피부과 등이 아니고 서귀포시민들이 이용할 수 있는, 건강보험이 적용되는 비영리병원이 서귀포에 생길 수 있도록 섭외하겠다”고 적극성을 보였다.

그러면서 “서울대병원 서귀포 유치야말로 헬스케어타운의 완성이다. 모두가 공감한다고 생각한다.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 등도 서울대병원이 유치될 수 있도록 협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신 교수의 발언은 서울대병원 등 유치가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점을 우회적으로 드러낸 것으로 풀이된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http://www.jejusori.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7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무사증제도폐지 2018-08-01 17:39:39    
짱깨병원 만들어 짱깨 돈벌이 시키겠다는거 아닌가. 치와블라. 경안해도 짱개자본 쳐들어왕 터잡은 마당에 저것꼬지 해보라. 완전 짱깨판 되어븐다. 앞으로 무슨일 허젠허민 왕서방한티 허락받앙 해살거여. 짱깨덜 제주도에서 방귀깨나 뀌는놈덜 다 매수해블겅여
220.***.***.133
profile photo
녹지는영리하다 2018-08-01 15:23:25    
돈많은 자국민들의 휴식처일뿐~~중국부자1%만 와도 된다.
211.***.***.28
profile photo
ㅎㅎ 2018-08-01 15:18:38    
도저히 녹지병원이 필요한 이유를 알수없다
게다가 그 문제많은 녹지그룹... 쩝
223.***.***.172
profile photo
ㄷㄷㄷ 2018-08-01 11:27:54    
영리해서 도저히 이득을 알수가 없다
112.***.***.57
profile photo
ㅡㅡ; 2018-08-01 11:24:33    
좋은말..
근데 서울대병원 분원이 오라고 하면 온대?
좀 현실감각을 키우고 토론해야지.
14.***.***.36
profile photo
영평 2018-09-17 08:59:24    
내 말이... 서울대 병원이 오라고 하면 오나..? 기왕 그럴거 외교권이랑 사법권도 달라고 하자. 달라고 하면 주는거 아님? 그리고 청와대도 서귀포에 유치하지 뭐.
211.***.***.186
profile photo
서귀포에도 질높은 의료써비스 받아봅 2018-08-01 01:29:14    
의료부분에서도 중앙과 지방의 진정한 균형과 형평성있는 복지를 기대해봅니다ㆍ비영리의료법인 서울대병원 유치 찬성입니다ㆍ
도민의 치료관련비용이 많이 줄어들수 있으며 제주도에 체류하는 도외분들도 불편함이 없도록 꼭 유치성공하기바랍니다ㆍ
223.***.***.252
삭제
녹지국제병원 찬성 측도 "서울대병원 유치", 왜?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