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날씨] 제주 폭염특보 31일째...곳에 따라 소나기

김정호 기자 newss@hanmail.net 2018년 08월 10일 금요일 08:54   0면
10일 제주는 북태평양고기압의 영향으로 구름 많겠다. 중산간 이상에는 대기불안정으로 낮까지 소나기 오는 곳이 있겠다.

고온 다습한 공기가 유입되고 지형효과에 의해 대기불안정이 강화되면서 해안지역에도 소나기가 내릴 가능성이 있다.

비가 내리는 지역은 일시적으로 기온이 낮아지겠지만 이후 기온이 다시 올라 오히려 불쾌지수를 끌어 올리겠다.

제주는 7월11일 발효된 폭염특보가 31일째 이어지고 있다. 현재도 제주 산간을 제외한 전지역에 폭염주의보가 발효되고 있다.

열대야도 시민들의 밤잠을 괴롭히고 있다. 올 여름 열대야 발생일수는 제주시가 25일일 가장 많고 서귀포시 23일, 고산 24일, 성산 17일이다.

내일(11일)까지 무더위가 이어지고 모레(12일)는 북태평양고기압의 영향에 지형 효과까지 더해져 흐리고 가끔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북상중인 제14호 태풍 야기(YAGI)는 모레 제주 남서부 해역을 지날 가능성이 높다. 태풍 진로에 따라 강수와 강풍 세기는 유동적이다.

해상은 모레부터 제주도 전해상에 바람이 강하게 불고 물결이 높아지겠다. 천문조에 의해 바닷물의 높이가 높은 기간이니 저지대에서는 만조시 침수 피해에 대비해야 한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http://www.jejusori.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날씨] 제주 폭염특보 31일째...곳에 따라 소나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