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트랜스제주 울트라트레일러닝대회, 56km-111km 부문

이승록 기자 leerevol@naver.com 2018년 10월 04일 목요일 18:14   0면
Trans Jeju 울트라트레일러닝-1.jpg
세계적인 규모로 성장하려는 트레일러닝 대회가 제주에서 열린다. 

트랜스제주 울트라트레일러닝대회 조직위원회(위원장 현경욱)는 20일부터 21일까지 한라산과 둘레길, 서귀포시 표선면 가시리 등지에서 ‘2018 트랜스제주 울트라트레일러닝대회’를 개최한다고 4일 밝혔다. 

이 대회에 외국인 300여명 등 모두 1000여명이 참가할 예정이다. 

대회는 국제트레일러닝협회(ITRA)가 인증한 56㎞, 111㎞ 부문과 트레일러닝 체험을 원하거나 초보자 등이 도전하는 10㎞ 부문으로 나뉘어 진행된다. 

55㎞는 제주시 아라동 제주대를 출발해 한라산 관음사탐방로, 백록담 정상, 사려니숲길, 한라생태숲을 거쳐 출발지로 돌아오는 코스다. 111㎞는 제주대를 출발해 관음사 탐방로의 백록담 정상을 거쳐 성판악탐방로로 내려온 뒤 한라산둘레길을 따라 도는 코스로 짜였다. 

코스의 오르막을 모두 합친 누적 상승고도는 56㎞가 2500m, 111㎞는 4200m에 이른다. 누적 상승고도 4200m는 한라산 성판악탐방로로 정상을 4번 정도 왕복하는 수준의 고난도다. 레이스를 마쳐야하는 제한 시간은 56㎞가 15시간, 111㎞가 30시간이다. 

참가자는 물병, 방수자켓, 헤드랜턴, 호루라기, 휴대전화, 간식 등의 필수 장비를 갖춰야한다. 완주자에게는 울트라트레일몽블랑(UTMB) 등 유명 울트라트레일러닝대회 참가에 필요한 포인트가 주어진다. 10㎞ 코스는 표선면 가시리 일대 ‘갑마장 길’에서 펼쳐진다. 

트레일러닝은 산, 들판, 오름 등 포장되지 않은 길을 달리거나 걷는 운동으로 최근 홍콩, 일본, 중국 등 아시아에서도 급속히 성장하고 있으며 한국에서도 젊은층을 중심으로 번지고 있다. 올림픽 정식종목 채택이 추진되는 가운데 도로를 달리는 일반 마라톤을 대체하거나 경쟁하는 아웃도어 스포츠로 발전하고 있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http://www.jejusori.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오름 2018-10-05 10:43:07    
1000여명이 참여하는 이런 경기를 꼭 열어야 하는지요?
오름길 훼손도 생각해야 할것 같습니다~~
59.***.***.105
profile photo
무슨훼손 ? 2018-10-06 16:00:09    
무슨 훼손요 ? ... ㅎㅎ... 카펫이라도 깔아야 하나요 ? ... 자연스러운 흙길에 풀밭입니다...
211.***.***.26
삭제
트랜스제주 울트라트레일러닝대회, 56km-111km 부문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