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선거과열' 제주대 총학생회 후보에 '경고' 징계

박성우 기자 pio@jejusori.net 2018년 11월 07일 수요일 18:14   0면
1.jpg
제주대학교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최근 총학생회장 선거 과정에서 불거진 논란과 관련 해당 후보에게 징계 조치를 내렸다고 밝혔다.

제주대선관위는 지난 5일 오후 8시30분 회의를 갖고 A선거운동본부에 대해 주의 3회 처분을 내렸다. 주의 3회가 쌓이면 경고 1회로 인정되고, 경고가 3회 누적되면 후보 자격이 박탈된다.

해당 사건은 지난 2일 오후 11시부터 3일 오전 1시까지 약 2시간 가량 상대 후보측 지지자를 학내 한 강의실에 감금해 폭언한 의혹을 주 내용으로 한다. 피해를 주장하는 학생은 3일 오전 1시쯤 직접 112에 신고했고, 경찰이 학교를 방문하자 직접 고소장을 작성했다.

이에 반해 A후보측은 자신들의 선거 관련 정보가 유출되자 이에 대한 문제를 제기하는 수준이었다며 감금 의혹을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제주대선관위는 A후보측에 △중선위 부위원장 지시시항 위반 △자율적 선거참여 위반 △폭언 등 학내에서 용납할 수 없는 행위 등 주의 3회 조치를 내렸다.

다만, 제주대선관위는 "비민주적인 행위에 대해서 경찰조사 결과가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판단했고, 현재 진위 여부만으로 결과를 도출하기에는 너무 많은 오류가 있다고 판단했다"며 "추후 조사결과에 따라 심도 있는 논의의 자리를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http://www.jejusori.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2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지잡대 2018-11-07 23:29:26    
역시 제대가 제대 했버렸네ㅉㅉ
221.***.***.125
profile photo
도민 2018-11-07 20:02:40    
학생이나 교수나..
110.***.***.169
삭제
'선거과열' 제주대 총학생회 후보에 '경고' 징계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