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실종 여성도 “전형적인 익사” 딸 사망 추정 시점과 일치

김정호 기자 newss@hanmail.net 2018년 11월 08일 목요일 15:06   0면
1.jpg
제주항에서 숨진채 발견된 실종여성의 사망 원인도 세 살배기 딸과 같이 ‘전형적인 익사’라는 소견이 나왔다. 사망 추정 시점도 일치해 모녀가 극단적 선택을 했을 가능성이 커졌다.

제주해양경찰서는 8일 오후 2시부터 제주대학교 의학전문대학원에서 강현욱 교수의 집도로 장모(33)씨에 대한 부검을 진행했다.

부검 결과 외부 충격으로 인한 외상은 전혀 발견되지 않았다. 목졸림 등의 흔적도 확인되지 않았다.

부패정도와 장기 상태에 비춰 사망 시점은 마지막 행적이 확인된 2일 전후로 판단했다. 이는 딸의 사망 추정 시점과도 정확히 일치한다.

강 교수는 사망 원인에 대해 “딸보다 부패가 더 진행됐지만 익사 여부는 판단할 수 있을 정도였다”며 “생존 상태에서 바다 속에서 호흡한 것으로 보이는 전형적인 익사”라고 설명했다.

이어 “육안으로 확인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어 플랑크톤 검사도 진행할 것”이라며 “만일의 상황에 대비해 독극물과 일산화 탄소 검출 여부도 함께 조사가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일반적으로 시신의 장기에서 플랑크톤 등의 부유미생물이 발견되면 바다에 빠져 숨진 것으로 판단한다. 반대로 플랑크톤이 발견되지 않으면 숨진 이후 바다에 빠졌을 가능성이 높아진다.

장씨 모녀는 2일 오전 2시31분 제주시 삼도동의 한 모텔에서 나와 택시에 올랐다. 7분 뒤인 오전 2시38분 제주시 용담3동 해안도로에서 내렸다.

잠시 주변을 서성이던 장씨는 이불에 감싼 딸을 품고 계단을 통해 해안가로 향했다. 이 모습은 주변 폐쇄회로(CC)TV에 잡혔지만 돌아오는 모습은 확인되지 않았다.

부검 직후 제주해경 관계자는 “부검 결과와 제주 입도후 모녀의 행적을 토대로 실족사인지, 자살인지, 범죄 연관성이 있는지 여부를 판단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http://www.jejusori.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부탁과 기도 2018-11-08 19:34:33    
제주의소리 기사 꼼꼼이 읽고 있습니다. 김정호 기자님 수고하시는 거 잘 알고 있습니다. 그런데 의문점이 하나 있어요.

이전 기사들에는 02시 38분 택시에서 내린 시간이 나오고, 03시 50분 바다로 걸어들어간 시간이 나와서 한시간여의 터울이 있는데, 기사가 최종으로 치달을수록 3시50분 얘기는 빠지네요.
저는 그 부분을 빠뜨리지 말았으면 합니다. 택시에서 내린후 바다에 잠기기까지 1시간 12분간 인간적으로 얼마나 고뇌했을지를 가슴아프게 추리할수있는 단서라고 보거든요.
그 3시50분이 오보가 아니길 바라면서 가엾은 모녀의 영혼을 위해 기도합니다.
222.***.***.189
삭제
실종 여성도 “전형적인 익사” 딸 사망 추정 시점과 일치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