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도기자다
“제20회 제주국제장애인인권영화제” 성황리에 폐막 진행 [단편경쟁 대상 ‘애린’ 선정]
icon 제주장애인연맹
icon 2019-11-11 19:14:14  
첨부이미지
첨부이미지

()제주장애인연맹(제주DPI)이 주최한 20회 제주국제장애인인권영화제가 지난 10일 폐막식을 마지막으로 4일간의 일정을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이번 영화제에서는 공모를 통해 접수된 50편의 작품 중 15편이 단편경쟁작으로 선정돼 영화제 기간 동안 상영되었으며, 대상으로는 조승연 감독의 애린’, 우수상은 변성빈 감독의 손과날개’, 장려상은 이재현 감독의 블라인드 파티’, 인권상은 이미지 감독의 터치’, 관객심사단상으로는 여선화 감독의 별들은 속삭인다와 김덕근 감독의 민혁이 동생 승혁이가 선정됐다.

대상작인 애린은 서울장애인차별철폐연대 소속 활동가인 애린의 활동 모습을 담은 작품으로, 애린의 투사적 기질과 목적 그리고 사회 구성원으로서의 애린의 역할을 잘 담아내었으며, 우리사회 장애인인권의 현실을 담아낸 작품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우수상 작품인 손과 날개는 장애인의 성적 욕구를 해소할 권리와 현실적인 문제 사이의 갈등을 잘 표현했다는 평가를 받았으며, ‘블라인드 파티는 영상미 구현이 아쉬우나 장애인의 실생활을 있는 그대로 잘 표현했다는 평가를 받아 장려상에 선정됐다.

터치는 아동의 인권과 장애인 인권에 대한 두 가지 측면을 고민하게 만들며, 장애인의 일상을 잘 표현하였다라는 심사위원의 평가를 받아 인권상으로 선정됐다.

모든 시상이 끝난 후 제주특별자치도의회 고은실 도의원(공동조직위원장)과 제주장애인연맹 오성진 회장(공동조직위원장)이 폐막 인사말을 전했으며, 뒤이어 단편경쟁 대상 수상작 <애린>이 상영됐다.

2019-11-11 19:14:14
59.8.92.15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