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인, 이 노래 들으면 애국심 느낀다? '위풍당당 행진곡'
영국인, 이 노래 들으면 애국심 느낀다? '위풍당당 행진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승안의 클래식 산책] 에드워드 엘가의 ‘위풍당당 행진곡’ 1번 라장조

Edward Elgar(영국,1857~1934) Pomp and Circumstance March No.1 in D Major Op.39-1
에드워드 엘가의 ‘위풍당당 행진곡’ 1번 라장조

   
  엘가의 작품 중 가장 유명하고 대중적인 작품인 ‘위풍당당 행진곡(Pomp and Circumstance Marches No.1~5 )’ op.39는 모두 5곡으로 구성되어 있는 행진곡집인데 제1번곡이 가장 유명하다.  

"일생에 단 한번 나올 수 있는 곡"이라 자부했던 이 행진곡을 엘가는 사실, 교향곡의 멜로디로 쓸 생각이었다. 엘가는 이 <위풍당당 행진곡>을 영국 국왕 에드워드 7세의 대관식 행진곡으로 사용하려 했으나 그 목적은 이뤄지지 않았다.

하지만 이 곡 중간 부분의 선율에 감동한 영국의 국왕 에드워드 7세의 권유로 이 선율에 ‘희망과 영광의 나라’ 란 가사를 붙인 것이 모든 계층의 사람들에게 그의 이름을 알리는 계기가 되었다.

이 행진곡의 중간부분에 나오는 선율은 관중을 사로잡는 아름답고 힘찬 기상을 지니고 있는데, 제1차 세계대전이 터지자 이 곡을 듣고 청중은 강한 애국심을 느꼈고, 그의 인기는 절정에 달했다. 에드워드 엘가의 조국인 영국에서는 '제2의 국가'라고 불릴 정도로 인기가 높고 많은 이들이 즐겨 듣는 음악이다.

  제목인 ‘위풍당당 (Pomp and Circumstance)'이라는 말은 윌리엄 셰익스피어(William Shakespeare)의 오셀로 (Othello)의 제3막 제3장의 대사에서 따온 것이다

  ‘희망과 영광의 나라 Land of Hope and Glory’이라는 가사로 널리 알려진 이 곡의 노래 가사는 총 3절로 만들어 졌는데 주로 2절이 많이 불린다. 음악이 국민을 하나 되게 만들 수 있음을 보여주는 영상이다.

 

 

Land of Hope and Glory (희망과 영광의 나라)
 
 2절 : Land of Hope and Glory, Mother of the Free,
How shall we extol thee, Who are born of thee?
Wider still and wider, Shall thy bounds be set;
God, who made thee mighty, Make thee mightier yet.

희망과 영광의 땅, 자유의 어머니,
당신에게서 나온 우리가 어찌 당신을 찬양하지 않을 수 있을까?
더 넓고 넓게 당신의 영역이 세워지니
하나님이 당신을 강하게, 더 힘 있게 만드네.

 ♣ 음악 에피소드
 
 말번 언덕에서 휘파람 소리를 듣거든 나를 기억해주오

  엘가의 작품성향은 고전 형식을 주장하면서 영국의 민속적인 요소를 첨가시켜 그의 독자적인 양식을 만든 것인데, 그는 현대 영국 음악의 선구자라 할 수 있습니다. 그런 공로로 엘가는 1900년 케임브리지 대학에서 명예박사 학위를 받았으며, 1904년 경(Sir)의 작위를 받았고, 1905년 마지막 병상에서 친구에게 첼로 협주곡의 제1주제를 불러주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내가 죽은 후에 누군가 말번 언덕에서 이 선율을 부르는 휘파람 소리를 듣게 되더라도 놀라지 말게. 그 사람이 바로 나일 테니까...".

  엘가는 그 이듬해 세상을 떠났습니다.

        <출처:CEO를위한클래식작곡가에피소드,이재규엮음,예솔>

 

 

<이승안 씨는 서울대학교 음악대학 성악과와 Italia Parma Orfeo Academy, France 'Ecole Normal' de Musique de Paris를 졸업했으며 France Nice National Conservatoire를 수료했다. 현재 제주교대와 숭실대, 백석 콘서바토리에 출강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