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부고·화촉

"제주 호텔업계 중국인에 신났다"…객실가동률 90%대

[제주, 중국이 밀려온다]③ 제주 호텔업계 중국인 특수 ‘톡톡’
“객실 절반은 중국인”…중국인 선호 유무형 인프라 확충 과제

김봉현 기자 mallju30@naver.com 2011년 09월 22일 목요일 15:51   0면

중국 바오젠 유한공사가 1만1000여명이라는 사상 최대의 인센티브 관광단을 제주로 보내는 등 최근 급증하고 있는 중국인 관광객이 화제다. 중국인들의 제주관광이 본격적으로 시작된 것이 지난 1998년이다. 1995년 장쩌민 전 주석과 1998년 후진타오 현 주석 등의 방문이 계기가 됐고, 제주에 중국 진시황의 불로초 찾기에 대한 전설이 남아 있어 더욱 가깝게 느끼고 있다. 중국인들은 제주도를 하와이, 몰디브와 함께 가장 좋아하는 해외 관광지로 꼽을 만큼 사면이 푸른 바다인 점도 그들에겐 매력적 요소가 되고 있다.
지금 제주의 호텔과 음식점, 면세점, 주요 관광지에는 중국인들로 넘쳐나고 있다. 중국인들은 현재 연간 200만명이 우리나라를 찾고 있고, 2020년엔 1000만명이 제주도 등 우리나라를 찾을 것으로 예상된다. 2020년 중국인 1억명이 해외여행에 나설 경우
이 중 10%만 국내로 불러와도 1000만명이 가능할 것이란 계산이다. 물론 아직은 '장밋빛'이다.  <제주의소리>가 중국 바오젠 유한공사의 사상 최대 인센티브 투어단 방문을 계기로 세 차례에 걸친 르포(현지 보고) 기사를 통해 중국 관광객 수용태세를 점검해 본다. <편집자 글>

‘미래의 큰 손’ 중국 관광객들로 제주가 연일 북새통이다.

특히 중국 바오젠(寶健) 그룹 인센티브 관광단이 지난 13일부터 1만2000명이라는 사상 초유의 대규모 관광인파를 이끌고 제주를 찾으면서 이들이 미치는 경제적 파급효과로 곳곳에서 즐거운 비명을 지르고 있다.

제주를 찾는 외국인 관광객 중 절반은 중국인일 만큼 비단 바오젠 관광단이 아니어도 지난주부터 관광업계의 가장 큰 화제는 최근 늘어나는 중국인 관광객들의 제주도 입국 소식이다.

덩달아 제주지역의 쇼핑.면세점과 음식점, 렌터카 업체 등이 연일 중국인들로 높은 매출을 기록하고 있다.

   
▲ 최근 급증한 중국인 관광객들로 제주도내 호텔들도 바빠졌다. 늘어난 중국인 관광객들로 예년에 비해 호텔객실 가동률이 부쩍 높아졌다. ⓒ제주의소리 DB

# 도내 16개 호텔 "방 동났다"…연일 중국인들로 '북새통'

특히 제주지역 호텔업계의 호황이 눈에 띈다.

중국인 관광객들이 제주를 몰디브.하와이와 함께 가장 선호하는 3대 해외여행지로 꼽으면서 제주도내 관광지 주변의 호텔 등 숙박업소에선 “객실 둘 중 하나는 중국인”이라고 할 만큼 호황을 맞고 있다.

무엇보다 바오젠 인센티브 관광단으로 찾아온 1만2000명의 중국인들은 도내 16개 특급.비즈니스호텔의 객실을 전세 내다시피 하고 있다. 한마디로 ‘풀가동’이다.

이들이 제주에서 사용하는 숙박시설은 16개 호텔의 객실 1만6560실이다. 음식점은 14곳을 예약했고, 관광버스만 해도 하루 35대씩 총 490여대를 동원한다.

이 때문에 중국 바오젠 관광단이 찾는 호텔들의 객실 가동률이 90%대를 기록하고 있다. 바오젠 관광단이 첫 입도한 지난 13일부터 20일까지 <제주의소리>가 조사한 결과다.

우선 서귀포 K호텔의 경우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객실가동률이 27% 급증한 93%를 기록했다.

표선면 H호텔도 24% 늘어난 94%를 기록해 여름휴가 시즌 직후 호텔 객실가동률이 주춤했던 예년에 비해 호텔 객실은 중국 이용객들로 연일 불이 꺼질 줄 모르고 있다. 

제주시 연동 ‘바오젠 거리’ 인근의 G호텔은 이 기간 객실가동률이 무려 97%다. 지난해 보다 11% 증가해 그야말로 ‘바오젠 특수’를 충분히 실감하고 있다.

제주시 탑동에 위치한 L호텔 역시 94%로 지난해 보다 4% 늘었다.

   
▲ 제주지역 호텔업계가 늘어나는 중국인 관광객들로 호황을 누리고 있다. 지난 20일 제주시내 한 특급호텔 로비 모습 ⓒ제주의소리 DB

G호텔 중국마케팅 담당은 “최근 바오젠 투어단 등 중국인 관광객들이 호텔 이용이 매우 급증했다”면서 “객실은 물론 중국 관광객 이동 동선에 중국어 통역직원을 배치하고, 중국어로 된 안내포스터를 부착하는 등 중국 관광객의 편의 확대를 위한 서비스 강화에 주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밖에도 대부분 특급호텔에선 ‘딤섬’(중국식 만두) 등 중국인들이 선호하는 음식메뉴를 선보이거나, 메뉴개발과 테스팅을 한창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어 통역직원을 새롭게 채용하거나, 중국인 관광객을 겨냥한 인력 재배치를 실시한 호텔들도 있다. 모두 중국 관광객들의 이용 만족도를 높이기 위한 노력이다. 그러나 아직 눈에 띌 정도는 아니다.

# "중국인 관광객 더 오면 이젠 걱정"이란 소리, 기우일까?

중국 관광객 증가와 바오젠과 같은 인센티브 투어단 유치는 분명 제주관광에 큰 호재이고 고무적인 일이 아닐 수 없다.

이제 해야 할 일은 그들에게 ‘다시 찾고 싶은 제주’를 각인 시키는 일이다. 더 많은 중국인들이 제주를 찾아오고 싶도록 그들의 눈높이에 맞춘 환경을 조성하는데 과감한 투자가 필요해 보인다.

관광객 1000만 시대를 눈앞에 둔 제주도가 중국 관광객을 수용할 유.무형의 인프라를 확충해야 함은 당연한 과제다.

상당수 중국인 관광객들이 제주도내 호텔이나 주요 관광지 쇼핑점에서 “살게 별로 없다”며 중국산(Made in China) 기념품들을 내려놓았다는 이야기 때문이 아니더라도 ‘미래의 큰 손’ 중국관광객들을 겨냥한 쇼핑 상품에 대한 신규개발과 투자가 시급하다는 지적도 거세다.

이밖에도 중국의 각 지방도시와 제주를 잇는 직항 항공편을 추가 확충하고, 중국인 관광 전문가를 체계적으로 육성하는 노력 등 더 늦기 전에 발 빠른 투자와 정책추진이 필요한 시점이다. 

일각에서 “중국인 관광객이 더 오면 걱정”이란 소리가 나오는 것을 단순한 기우로 치부하지 말고 진정으로 귀 기울여할 때다. <제주의소리>

<김봉현 기자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_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http://www.jejusori.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goodfeel 2011-09-23 00:37:14    
사실 중국 사람들은 온가족이 게임이나 도박성이 전세계에서 제일 강합니다. 또한 상품성이 있지 않으면 구매를 하지 않죠. 평소때에는 세계에서 제일 짭니다. 앞으로가 문제입니다. 현재 보다 조금만 더 잘살면 라스베가스나 싱가폴 같은 엔터테인먼트와 대규모 갬블시설과 복합 브랜드 쇼핑몰이 있는 나라로 가버립니다.
122.***.***.112
삭제
"제주 호텔업계 중국인에 신났다"…객실가동률 90%대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