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과 역사' 심포지엄 제주서 개최
'문학과 역사' 심포지엄 제주서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민예총, 26~28일 각 시대별 역사와 문학 관계 탐구

한국 현대사에 있어 문학이 받은 영향, 상관관계 등을 재조명하는 자리가 마련된다.

㈔한국민족예술인총연합(회장 황석영)는 26~28일 3일동안 북제주군 조천읍 함덕리 동양선라이즈리조트에서 '문학과 역사' 심포지엄을 개최한다.

이번 심포지엄은 긴밀한 상관관계에 있는 한국현대사와 문학을 짚어보는 자리로 '한국현대사와 문학'이라는 주제 외에 '제주와 문학'이라는 주제로 한국현대사에서 변방에 머물러 있던 제주의 슬픈 현대사를 재조명한다.

'변방의 섬, 제주와 문학'이라는 주제로 진행되는 제1주제는 모두 4개의 발제로 구성되는데 제주도만의 구비문학을 비교하고 전쟁 당시 제주도를 거쳤던 문인들의 작품에 드러난 제주도의 이미지를 고찰한다. 또 한국현대사의 슬픈 비극 가운데 하나인 제주4.3사건을 다룬 문학의 쟁점을 점검하고 국제와시대의 제주 토착어를 살펴보는 등 육지와 달리 또다른 차별을 받았던 제주도의 현대사를 조망하는 시간을 갖는다.

'한국현대사와 문학'이라는 주제로 진행되는 2주제에는 한국현대사를 일제 식민지 시대, 해방 공간, 한국전행 주 이승만 시대, 박정희 시대로 나눠 각 시대별로 역사와 문학의 상관관계를 탐구한다.

한국현대사와 문학의 상관관계에 대해 보다 새롭게 해석하고 진취적으로 분석하기 위해 이번 심포지엄에는 30대 중반에서 40대 중반까지의 의욕적인 젊은 비평가를 발제자와 토론자로 삼기도 했다.

한국민예총은 심포지엄을 통해 현대사와 문학의 자리를 정밀하게 점검하고 치밀하게 분석하려고 한다. 문의=02-739-6851~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