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고, 운봉공고에 져 준결승行 무산
서귀포고, 운봉공고에 져 준결승行 무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등리그 왕중왕전] 골 결정력 부재에 발목...제주출신 신선진, 고향팀에 '비수'

▲ 복병 운봉공고에 져 준결승 진출이 좌절된 서귀포고. ⓒ제주의소리DB
서귀포고의 상위 입상 꿈은 복병 운봉공고(인천)에 의해 가로막혔다.

서귀포고는 29일 울산 울주군 간절곶인조B구장에서 열린 '2011 대교눈높이 전국고등축구리그 왕중왕전' 8강전에서 운봉공고에 0-2로 무릎을 꿇었다.

대신고, 중동고(이상 서울), 이천제일고(경기)를 차례로 연파하고 8강에 오른 서귀포고는 이날 운봉공고를 맞아 우세한 경기를 펼쳤지만, 골 결정력 부재를 여실히 드러내면서 아쉽게 준결승 문턱에서 고개를 떨궜다. 그러나 저학년 선수들 위주로 대회에 나섰음에도 8강에 오르며 내년 이후 전망을 밝혔다.

해결사 이건(1학년)과 김규민(2학년)을 공격의 선봉으로 내세운 서귀포고는 고윤철과 이준혁(이상 2학년)을 양쪽 날개, 이관표(2학년)와 배세현(1학년)을 중앙 미드필더로 각각 포진했다. 김상근(2학년)-김진솔(1학년)-양성환-안정무(이상 2학년)가 포백 수비라인을 구축했고, 이승원(1학년)이 골키퍼 장갑을 꼈다.

전반 13분 신선진에 선제골을 허용하며 불안한 출발을 보인 서귀포고는 이건과 고윤철, 이준혁 등을 중심으로 파상공세를 폈지만, 번번이 상대 골키퍼 최태훈의 '슈퍼 세이브'에 가로막히며 땅을 쳐야만 했다. 오히려 후반 6분 이반석에게 추가골을 허용하며 분위기를 상대에 넘겨주고 말았다.

서귀포고는 이건, 이관표 등이 상대 수비를 쉴 새 없이 흔들었으나 마무리가 효과적으로 이뤄지지 않으면서 씁쓸하게 발걸음을 돌렸다. 16강에서 충청 리그 1위의 강호 유성생명과학고(대전)를 승부차기 끝에 누른 운봉공고는 객관적인 전력에서 우위에 있는 서귀포고를 잡는 파란을 연출하며 시즌 첫 전국대회 4강에 올랐다.

제주동초-제주중 출신의 스트라이커 신선진은 고향팀을 맞아 1골을 터뜨리는 맹활약으로 팀에 귀중한 승리를 안겼다. 올해 금석배 준우승팀인 신갈고(경기)는 차명훈의 결승골로 대통령금배 우승팀인 수원공고(경기)에 1-0으로 승리하며 준결승 티켓을 거머쥐었다.

울산 산하 유소년 클럽(U-18)인 현대고는 정승현, 이상철, 권진성의 연속골로 복병 경남정보고를 3-0으로 대파하고 정상 등극을 향해 순항을 이어갔다. 올해 춘계연맹전 준우승팀인 언남고(서울)도 강상민의 결승골에 힘입어 통진고(경기)를 1-0으로 꺾고 준결승에 합류했다.

이로써 고등리그 왕중왕전 4강 대진은 신갈고-운봉공고, 현대고-언남고 대결로 좁혀졌다. 중등부 풍생중(경기)와 포철중(경북)는 능곡중(경기)과 문래중(서울)을 2-1, 2-0으로 각각 누르고 상암행 티켓을 손에 쥐었다. 초등부 송정서초(광주)와 김해외동초(경남)도 신곡초(경기)와 이호초(경기)를 각각 1-0으로 물리치며 결승에 올랐다. <제주의소리>

<허지훈 기자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_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