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분발언] 김영심 의원, “학교통폐합, 마을도 사라질 것”
[5분발언] 김영심 의원, “학교통폐합, 마을도 사라질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영심 의원(민주노동당. 비례대표)이 5분발언을 하고 있다. 그 뒤는 문대림 의장.
제주도 교육위원회 김영심 의원(민주노동당. 비례대표)이 제주도교육청 차원에서 추진 중인 소규모 학교 통폐합 추진에 쓴 소리를 건넸다.

학교 살리기를 위한 노력은 주민들의 몫으로 돌리고, 교육당국은 정원을 채우지 못하면 통폐합하는 방식을 납득할 수 없다는 이유에서다.

김 의원은 15일 열린 제288회 제주도의회 제2차 정례회에서 5분발언을 신청하고 소규모학교 통폐합 문제를 집중적으로 거론했다.

현재 도교육청은 오는 2014년까지 60명 이하의 소규모 학교에 대한 통폐합 계획을 수립·추진하고 있다.

이 계획에 맞춰 2012년 풍천초 등을 시작으로 평대초와 토산고, 가마초, 송당초, 교래분교, 선흘분교, 온평초, 하례초, 하도초, 흥산초 등 13곳을 순차적으로 통폐합할 계획이다.

김 의원은 “학교는 공동체의 구심점이며 과거 어려운 시절 개인의 땅을 내놓아 마을의 후학 양성에 대한 의지를 보여주는 역사적 터전”이라며 “교육청만의 재산이 아니”라고 밝혔다.

이어 “1982년 이후 도내에서 통폐합된 학교는 36곳에 이르고 있다”며 “그러나 통폐합 효과에 대해 검증된 바도 없이 교육과학기술부의 정책기조를 그대로 따르고 있다”고 질타했다.

김 의원은 또 “교육당국은 지금까지 소규모 학교를 살리기 위해 어떤 노력을 했냐”며 “지역민의 공감대가 형성되지 않은 정책을 밀어붙이는 것은 민선 교육감의 자세가 아니”라고 꼬집었다.

이에 김 의원은 “3개교에 대한 통폐합을 그대로 밀어붙일 경우 나머지 열 개의 학교도 당연한 수순으로 진행될 것”이라며 “지역주민들과 충분한 의사소통 과정을 거쳐 공감대를 형성한 이후에 통폐합을 추진해 달라”고 주문했다. <제주의소리>

<김정호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_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4
현학돌이 2011-11-26 08:10:52
서울에서 살다가 제주로 이사와서 현재 구제주에 살고 있습니다.
지인의 소개로 교래분교로 전학 하였습니다
처음에는 학교도 너무 작고 학생수도 너무 작아서 걱정을 많이 하였습니다..
그런데 지금은 너무나 만
211.***.***.102

의원님,화이팅! 2011-11-17 00:56:29
공감백배! 말씀입니다. 병설유치원에도 관심을!!
민선교육감님은 소규모 유치원에 현실적 지원을 해주십시오. 지역 주민이 원하는 것! 바로 차량입니다.!!! 보통 2-3km이상을 걸어다녀야 하는 아이들... 누가 유치원에 보내려하겠습니까? 통학버스를 지원할 수 없다면 그에 상응하는 대체방법을 강구해 주십시오.!!! 모든 책임과 노력은 교육현장으로 돌린체 탁상행정은 stop!!!! 누구를 위한 통폐합입니까??
김영심의원님, 존경합니다~
124.***.***.124

통합 2011-11-16 06:12:38
마을 없어지지 않습니다. 솔직히 서로 눈치보며 말 못하고 있습니다. 빨리 통폐합 해주세요. 반대하는 사람들은 동네 학교에 다니지도 않습니다.
112.***.***.1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