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동복지시설 퇴소한 젊은이들 ‘취업난에 월세 생활로 전락’
아동복지시설 퇴소한 젊은이들 ‘취업난에 월세 생활로 전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정사무감사] 복지안전위, 오영훈 의원 ‘자립지원센터 설립 주문’
▲ 제주특별자치도의 복지안전위원회 오영훈 의원(민주당. 일도2동)
제주도내 아동복지시설에서 퇴소한 청소년들이 미취업과 월세 생활 등에 처하면서, 지역사회 차원의 후속지원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17일 속개된 제288회 제주도의회 제2차 정례회에서 복지안전위원회 오영훈 의원(민주당. 일도2동 을)은 복지시설 퇴소생을 위한 자립지원센터 설립을 주문했다.

현재 운영중인 도내 아동복지시설은 제주보육원, 제남보육원, 홍익보육원 등 모두 5곳이다. 원생들은 통산 만18세가 되면 자립을 위해 보육원을 떠난다.

오 의원이 제주도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5년간 도내 5개 보육시설에서 모두 52명의 청소년이 적정연령에 도달해 퇴소를 결심했다.

퇴소자 52명 중 대학에 진학한 학생은 지난 5년간 단 2명에 불과하다. 43명은 퇴소와 함께 사회생활을 시작해 일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중 21명은 퇴소후 홀몸으로 월세생활을 하고 있었다. 전체 40%에 해당하는 수준이다. 6명은 친적집, 4명은 가정으로 각각 돌아갔다.

10대 또래와 비교해 취업률이 높은 것에 대해, 오 의원은 자발적 선택보다는 주거불안정 등을 해소하기 위한 선택으로 판단하고 있다.

그 대책으로, 전세지원과 초기 청년 자립지원센터 건립을 제안했다. 퇴소 후 미래의 삶을 설계할 수 있는 완충기를 마련해주자는 취지다.

오 의원은 “젊은 나이에 퇴소후 사회에 진출하면 더 큰 위험에 노출될 수 있다”며 “청년초기 자립지원센터를 건립해 취업지원 등에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오정숙 보건복지여성국장은 이에 “센터 설립 필요성은 느끼지만 지방비 부담이 있다”며 “국가정책에 반영되도록 장기적 검토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퇴소 아동에 대해 신규로 전세지원이 가능하도록 정부에 건의를 하겠다”며 “아동복지시설 퇴소자에 대한 실태 파악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제주의소리>

<김정호 기자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_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