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를 우습게 본다!” 환경부 송이반출 해명 거짓 ‘판명’
“제주를 우습게 본다!” 환경부 송이반출 해명 거짓 ‘판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정사무감사] 박원철 의원, 발끈 감사위원장 향해 “대응하라”
▲ 제주특별자치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 박원철 의원(민주당. 한림읍) ⓒ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가 지난 18일 단독 보도한 제주 자연송이 반출에 대한 22일 환경부의 해명 중 일부가 거짓인 것으로 드러났다.

23일 속개된 제288회 제주도의회 제2차 정례회 행정사무감사 자리에서 제주도 감사위원회는 환경부로부터 송이 반출에 대한 사전 의뢰가 전혀 없었다고 밝혔다.

제보를 받은 박원철 의원(민주당, 제주시 한림읍)은 이날 오전 감사위원회 행정사무감사 말미에 환경부의 송이반출 해명에 대한 사실 확인을 감사위에 요구했다.

<제주의소리>는 지난 18일 ‘사상최대 제주송이 반출 주범(?), 알고보니 정부’ 라는 제목의 보도를 통해 환경부가 지역 보존자원인 송이를 대량 반출한 사실을 단독 보도했다.

이후 환경부는 지난 22일 보도자료를 내고 ‘제주도가 감사위원회로부터 반출허가절차 및 행정행위에 대한 적절성(적합성) 여부를 확인 받은 후 승인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송이 반출에 앞서 ‘감사위에 절차상 문제가 없다는 확인을 받고 반출했다’는 해명에 감사위원회는 “사실과 다르다”며 반박했다.

제주도가 감사위에 송이 반출을 의뢰했다는 해명 자체가 거짓이라는 설명이다. 이에 관련 제보를 받은 박원철 의원이 발끈했다.

박 의원은 “송이반출에 대한 환경부의 해명은 대체 어떻게 된 것이냐”며 “이 같은 사실이 허위라면 감사위원장이 본때를 보이라”고 강조했다.

감사위원회 이종훈 조사2담당은 이에 “송이 반출에 따른 제주도의 의뢰 등은 없었다”며 “환경부에서 서귀포시로 보낸 문서는 확인했다. 승인은 서귀포시가 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 같은 답변에 박 의원은 “제주도가 송이 등을 보호하기 위해 얼마나 노력하고 있는데...”라며 “허위 문서에 가만히 있을 것이냐”고 따졌다.

박 의원은 그러면서 “이는 환경부가 제주도를 우습게 보는 것”며 감사위원장과 행정자치위원장을 향해 지역차원의 대응을 주문했다.

앞서 환경부는 지난 10월10일 국립 생태원 조성을 등을 이유로 서귀포시 관내 81톤의 제주 자연 송이를 도외로 대량 반출한 바 있다. <제주의소리>

<김정호 기자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_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2011-11-24 13:36:43
이 모두가 제주도 국회의원들 몰명져부난 경 햄서.. 아 띠바!
112.***.***.120

도민 2011-11-23 16:19:25
환경보호에 앞장서야 할 환경부가
환경을 파괴하는데 앞장서는것은
아닌지 걱정됩니다.
122.***.***.2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