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구럼비 폭파, ‘MB정권심판’ 물타기 술수”
박영선 “구럼비 폭파, ‘MB정권심판’ 물타기 술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당 최고위원회서 제기…“4.11총선 쟁점은 MB정권 심판”

▲ 박영선 민주통합당 최고위원(맨 오른쪽). ⓒ제주의소리
박영선 민주통합당 최고위원이 ‘구럼비 바위의 급작스런 폭파’와 관련해 “이명박·새누리당 정권이 ‘정권 심판론’을 물 타기 하기 위한 술수의 일환”이라고 꼬집었다.

박 최고위원은 12일 오전 국회 당대표실에서 열린 제30차 최고위원회 모두발언을 통해 “어제 민주통합당과 통합진보당이 역사적인 야권연대에 합의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최고위원은 특히 제주해군기지와 관련해 “최근 구럼비 바위의 급작스런 폭파, 그리고 오바마의 방한과 DMZ에서의 대북 메시지가 있을 것이라는 일련의 보도들이 MB정권과 새누리당이 총선을 앞두고 MB정권 심판론에서 쟁점을 옮겨보려는 술수의 일환이 아닌가 하는 의혹을 지속적으로 남기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려 해도, 아무리 그래도 국민들 마음속에 분명 4.11총선은 서민경제를 파탄에 이르게 한 MB정권 심판”이라고 역설했다.

박 최고위원은 야권연대와 관련해서는 “이명박 새누리당 정권 4년의 민생파탄과 민주주의의 후퇴, 남북평화의 위기를 더 이상 방치할 수 없다는 국민적 여망과 야권연대만이 희망의 길이고 승리의 길이라는 국민의 절박한 요구를 수용한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하기도 했다.

이어 “MB정권 심판에는 물가와 치솟는 전·월세와 같은 서민경제 파탄과 검찰의 불공정한 수사로 대비되는 우리사회 공정성 문제와 정의의 문제 두 가지라”라며 4.11총선을 통해 국민들이 엄중하게 심판할 것”이라고 말했다.<제주의소리>

<좌용철 기자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_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