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로 드러난 대국민 사기극, 끝까지 밝히겠다"
"사실로 드러난 대국민 사기극, 끝까지 밝히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단체 "도정, 몰랐다고 면죄부 될 수 없어...끝까지 책임 물을 것"

 

▲ 제주지역 6개 시민단체들이 세계7대자연경관 선정 투표 과정에서 불거진 각종 의혹들이 사실로 드러나고 있는 데 대한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제주의소리 <김태연기자>

최근 언론 보도와 KT 새노조의 주장으로 불거진 세계7대자연경관 '국제전화 사기' 의혹에 대해 제주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이 제주도정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제주환경운동연합, 곶자왈사람들 등 6개 시민사회단체는 14일 오전 10시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실로 드러난 대국민 사기극인 7대경관 선정 추진과정의 모든 의혹이 드러날 때 까지 후속 활동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따.

이들은 “그동안 세계 7대자연경관의 제주 선정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숱하게 제기됐던 의혹이 ‘사실’로 드러나고 있다”며 “국내 주요 언론들이 7대경관 추진과정의 문제점을 지적하며 대국민 사기극임을 알리고 있다”고 말했다.

또 “그동안 제주도는 제주지역 시민사회를 비롯한 문제제기에 대해 제주를 사랑하지 않는 사람, 소모적 논란을 일으키는 사람, 제주발전을 저해하는 집단으로 매도해왔다”며 “그러나 이러한 사기극에 동원된 제주도민들은 전국적, 세계적 조롱거리로 전락했다”고 꼬집었다.

이어 “이 시점에서 제주 이름에 먹칠을 하고 도민을 조롱거리로 전락시킨 당사자가 누구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 기자회견문을 읽고 있는 시민단체 대표. ⓒ제주의소리 <김태연기자>

이들 단체는 “지금까지 밝혀진 사실만도 이런데 여전히 남아있는 이면계약 존재여부, 전화료 수익 배분구조, 투표기탁 모금의 투명성, 각 단위별 추진위 교부금 정산내역과 같은 의혹과 문제들이 수면 위로 불거질 경우 도민들이 입을 상처는 불 보듯 뻔하다”고 말했다.

이들은 다시 “제주는 허구의 타이틀이 없어도 충분히 아름다움을 인정받는 곳이다. 공신력 있는 국제기구인 유네스코가 생문권보전지역 세게자연유산으로 지정해 세계가 인정하는 보전지역을 보유하고 있다. 이를 제대로 보호·관리하기는 커녕 활용 중심의 정책을 펴면서 잦은 논란을 일으킬 뿐”이라고 말했다.

"제주지역 최치대현안인 해군기지 건설사업 대상지역이 생물권보전지역과 맞닿아 있고, 이로 인해 최근 유네스코 MAB 한국위원회는 제주해군기지가 생물권보전지역에 심대한 부정적 영향을 끼친다며 우려를 표명하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또 제주도정 도덕성을 따져물었다. “최근 한겨레 보도를 통해 밝혀진 대로 7대경관 전화투표가 국제전화투표가 아닌 집계방식임을 제주도가 몰랐을리 만무”하다며 “제주도정이 몰랐다고 해도 그것이 면죄부가 될 수 없음을 우근민 지사는 분명히 알아야 한다”고 쏘아붙였다.

이들 단체들은 “제주지역의 인력과 재원을 전근대적으로 동원한 정치적 책임, 제주도민의 명예와 자존심에 상처를 입힌데 대한 도의적 책임, 도민의 대의기관인 의회의 권위와 관련법을 무시하고 예비비를 채무변제에 전용한 법적 책임 등 관련한 모든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법적 대응도 엄정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요구의 수위를 높일 것, 이번에 밝혀진 전화투표 허위 국제전화 건에 대해서는 제주도, KT 등 관계기관 고발조치와 더불어, 국민들을 공동 소송인단으로 하는 부당이득반환 청구소송 등 가능한 모든 법적대응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계획을 밝혔다.

한편, 이들은 13일 세계7대경관과 관련한 제주도의 ▲범국민추진위 ▲범도민추진위 ▲부울경 범시민추진위 ▲범재외 제주도민추진위 ▲제주관광공사에 교부한 경상예산과 정산 증빙자료 일체에 대해 정보공개를 청구했다.

또한 이들은 지난달 7일 공무원 동원과 혈세투입, 이면계약서 등 정당성 여부에 대해 감사원에 공익감사를 청구했다. 이에 따른 감사원의 감사 여부가 이번주 중으로 결정돼 7대경관 선정 과정에 따른 의혹이 해소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제주의소리>

<김태연 기자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_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검색 2012-03-14 11:37:15
상단의 검색에서 "새벽부터 한라산 오른 이유" 검색해 보세요
121.***.***.65